전력거래
발전
석유화학/가스
기술·응용
설비·고효율화
스마트그리드
자원
> 뉴스 > 전력·에너지 > 석유화학/가스
       메일보내기   오류신고   프린트
삼성엔지니어링, 오만 정유 프로젝트 수주
2017년 08월 07일 () 20:56:47 조정형 기자 jenie@etnews.com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삼성엔지니어링이 오만에서 대형 정유 프로젝트를 수주했다.

삼성엔지니어링은 7일 오만 DRPIC로부터 ‘오만 두쿰 정유 프로젝트 패키지 2번 U&O(Utilities & Offsites)’ 수주통지서(ITA)를 접수했다고 밝혔다. 영국의 EPC사인 페트로팩과 공동 수주한 프로젝트 규모는 약 20억달러(약 2조2000억원)다. 이 중 삼성엔지니어링의 계약 규모는 1조1260억원이다.

프로젝트는 오만 두쿰 경제특구에 하루 23만 배럴 정유플랜트를 건설하는 사업 일부다. 삼성엔지니어링과 페트로팩은 총 3개 사업 분야 중 2번째인 U&O 패키지를 수주했다. U&O 패키지는 △플랜트에 필수적인 물과 공기, 스팀, 전력을 생산하는 유틸리티 생산 설비 △정제 전후의 원유를 저장하는 탱크 △하수처리시설 등으로 구성된다. EPC 턴키 방식으로 진행되며 2021년 완공 예정이다.

삼성엔지니어링은 리스크를 분산시키고 사업수행력을 강화하기 위해 페트로팩과 손잡았다. 영국 페트로팩은 세계적인 EPC사로 오만에서 풍부한 프로젝트 경험을 보유했다.

삼성엔지니어링은 이번 수주로 오만에 진출하는 동시에 DRPIC라는 새 고객을 확보했다. DRPIC는 오만과 쿠웨이트의 국영석유사인 OOC와 KPI가 합작 투자한 회사다. 오만 정부가 전략적으로 개발하고 있는 두쿰 경제특구지역의 핵심인 정유와 석유화학 단지 투자를 맡고 있다.

삼성엔지니어링은 앞으로 발주가 예상되는 석유화학 프로젝트 수주전에서도 유리한 고지를 점할 것으로 예상된다. 걸프협력회의(GCC) 6개국 진출을 위한 마지막 퍼즐도 완성했다.

삼성엔지니어링 관계자는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완수해 오만을 비롯한 GCC(걸프협력회의) 지역에서 시장영향력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네이버 구글 페이스북 디그 딜리셔스 MSN라이브
메일보내기 오류신고 프린트
2012 전자신문 & et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전체기사의견(0)  
이름 비밀번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통계서비스 영문 뉴스 통번역서비스 컨텐츠구매 PDF 뉴스레터신청 u-tv etview 모바일서비스
전자신문사
그린데일리
Copyright © Electronic Times Internet. All Right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주문정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