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연예
뷰티
생활문화
> 뉴스 > 라이프
       메일보내기   오류신고   프린트
홍준표, 돼지 발정제 논란 무서운 이유 "얼마나 큰 잘못인지 검사된 후 알게 돼" 세상에
2017년 04월 21일 () 11:39:20 최현우 기자 greendaily_life@etnews.co.kr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사진 = 홍준표 SNS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의 '돼지 발정제 사건' 논란이 화두에 올랐다.

홍준표 후보는 12년 전 자전적 에세이 <나 돌아가고 싶다>를 펴낸 바 있다.

해당 에세이 속에는 '돼지 흥분제 이야기'가 수록돼 보는 이들을 충격으로 자아냈다.

홍준표 후보는 해당 에세이를 통해 대학교 1학년 때 친구들과 약물을 사용해 성폭력 범죄를 모의했다고 알렸다.

홍준표 후보와 친구들은 '돼지 발정제'를 사용해 성범죄를 시도했지만, 이는 미수에 그쳤다.

글 말미 홍준표 후보는 "다시 돌아가면 절대 그런 일에 가담하지 않을 것"이라며 "장난삼아 한 일이지만 그것이 얼마나 큰 잘못인지 검사가 된 후에 비로소 알았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러한 행동을 성인이 된 후 실행했던 점과 당당히 '추억'이라는 이름을 사용해 에세이에 기록해놓은 점, 그리고 해당 잘못의 위험성과 무서움을 검사가 된 후에야 알았다는 사실에 많은 이들은 "상식이 없냐", "무섭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트위터 네이버 구글 페이스북 디그 딜리셔스 MSN라이브
메일보내기 오류신고 프린트
2012 전자신문 & et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전체기사의견(0)  
이름 비밀번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가장 많이본 기사
통계서비스 영문 뉴스 통번역서비스 컨텐츠구매 PDF 뉴스레터신청 u-tv etview 모바일서비스
전자신문사
그린데일리
Copyright © Electronic Times Internet. All Right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주문정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