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에너지
재생에너지
관련 부품/장비
> 뉴스 > 신재생 에너지 > 재생에너지
       메일보내기   오류신고   프린트
에너지신산업 '팀코리아' 구성, 해외 공동진출
2017년 03월 16일 () 17:02:54 조정형 기자 jenie@etnews.com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에너지 분야 민간업계와 공기업, 금융기관이 수출시장 개척에 힘을 합친다, 에너지신산업 공동 해외진출 전략을 통해 기업별 추진 사업을 점검하고 매칭 펀드 마련을 통해 공동 수주에 나설 계획이다. 

한국남부발절 제주 한경풍력단지 전경.
<한국남부발절 제주 한경풍력단지 전경.>
 
 
 
 
 
산업통상자원부는 16일 서울 플라자호텔에서 업계, 금융계, 공기업 대표들과 함께 '에너지신산업 융합 얼라이언스463 간담회'를 개최하고 해외진출 활성화와 수출산업화 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회의에선 해외 실적을 위해 기업들이 개별 진출이 아닌 팀으로 움직여야 한다는 것에 공감하고 '팀 코리아'를 구성키로 의견을 모았다. 

지난해 4월 일본 홋카이도 '태양광 발전소 건설 사업(28㎿)'에서 한전 일본 신재생 전문기업과 사업을 발굴하고, LS산전이 발전소 건설과 운전·보수를 맡으며, 산업은행, 우리은행 등 국내 금융기관이 파이낸싱을 진행했던 것처럼 공기업, 민간, 금융의 삼각편대를 구성한다는 구성이다. 

팀 코리아는 차주 중으로 '공동 실무작업반'을 구성해 기업별 추진 사업과 금융기관 파이낸싱 직접 매칭 작업에 들어간다. 

한전은 글로벌 네트워크를 활용해 적극적인 해외사업 발굴 등 민간 기업과의 공동 프로젝트를 선도하고, 기존 석탄화력발전 등 기저발전의 해외수출 시 신재생, ESS151 등 연관된 신산업이 함께 진출하는데 역량 집중한다. 

민간기업은 지속적인 기술개발을 통해 제품의 글로벌 경쟁력을 높이고, 혁신적인 비즈니스 모델과 해외 프로젝트 발굴에도 주력한다. 금융기관은 사업개발 단계부터 금융기관이 참여하여 에너지신산업 해외진출에 적합한 금융서비스(예: 개도국 진출시 보증 확대)를 만들고, 프로젝트 파이낸싱(PF)도 적극 추진한다. 

여기에 국내 금융기관뿐 아니라 ODA 등 국제원조와 세계은행(WB), 아시아개발은행(ADB), 아프리카개발은행(AFDB) 등 국제 금융기구와도 전략적인 협력을 확대할 계획이다.

정부는 신재생, ESS, 에너지관리시스템(EMS206) 등이 패키지로 투자될 때 규제완화 등 애로사항 해결과 함께 보조금, 요금제, 세제혜택 등의 인센티브 지원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우선, 2019년까지 한시 적용 중인 ESS 특례요금제 적용기한 1년 연장 필요하다는 기업 건의에 대해 2020년까지 연장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태양광+ESS REC 가중치 5.0 적용기한 1년 연장도 검토할 계획이다. 

주형환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정부는 에너지신산업 해외진출 확대를 위해 업계의 수출애로를 지속적으로 해결해나갈 것”이라며 “팀 코리아를 중심으로 패키지형 수출이 확대될 수 있도록 업계와 금융기관의 적극적인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조정형 에너지 전문기자 jenie@etnews.com 
트위터 네이버 구글 페이스북 디그 딜리셔스 MSN라이브
메일보내기 오류신고 프린트
2012 전자신문 & et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전체기사의견(0)  
이름 비밀번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통계서비스 영문 뉴스 통번역서비스 컨텐츠구매 PDF 뉴스레터신청 u-tv etview 모바일서비스
전자신문사
그린데일리
Copyright © Electronic Times Internet. All Right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주문정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