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력거래
발전
석유화학/가스
기술·응용
설비·고효율화
스마트그리드
자원
> 뉴스 > 전력·에너지 > 자원
       메일보내기   오류신고   프린트
포스코대우, 자원개발 특별융자 승인
2017년 03월 06일 () 17:07:53 조정형 기자 jenie@etnews.com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포스코대우가 현재 상업생산을 진행중인 미얀마 미야가스전 해상플랫폼.
<포스코대우가 현재 상업생산을 진행중인 미얀마 미야가스전 해상플랫폼.>
 
 

정부 지원 민간기업 해외 자원개발 투자가 재개된다. 이명박(MB) 정부 정책실패 여파로 성공불융자제도가 유명무실해지면서 된서리를 맞았던 민간 해외 자원개발사업이 활기를 되찾을지 주목된다. 

1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산업통상자원부 자원개발 특별융자 대상 기업으로 포스코대우가 선정됐다. 융자 규모는 200억원 안팎이다. 

포스코대우는 이 자금을 가스전 상업생산으로 큰 성과를 거둔 미얀마에 투입한다. 미얀마 해상 AD-7 광구 내 딸린(Thalin) 유망구조에 위치한 대규모 가스층 시추로 상업 생산 가능성을 타진한다. 

이 광구는 포스코대우가 보유한 3번째 미얀마 해상광구다. 60% 지분으로 운영권을 보유하고 있으며 호주 최대 석유가스탐사업체 우드사이드가 나머지 40% 지분으로 심해시추를 담당하고 있다. 상업생산까지 성공적으로 이뤄질 가능성이 큰 것으로 평가된다.

이는 정부 민간기업 자원개발 지원 제도가 성공불융자에서 특별융자로 바뀐 뒤 첫 집행사례다. 성공불융자는 해외자원개발 부실 논란과 함께 상환액 감면 조건 등이 논란을 일으키며 지난해 `0원`으로 전액 삭감됐다. 

정부는 올해 특별융자를 새로 도입했다. 융자지원 비율을 기존 80%에서 30%로 하향 조정하고, 지원 받은 융자금 중 30%는 탐사사업이 끝난 후 반드시 상환하도록 했다. 사업에 실패하면 융자금 전액을 감면해주는 성공불융자 비효율성을 지적하는 목소리가 높아지면서 융자 기준을 한층 강화했다. 

특별 융자가 자원개발 시장에 다시 온기를 불어 넣을지 관심이 쏠린다. 자원개발 부실 논란과 성공불융자 감액 등으로 자원개발 업계는 사실상 빙하기를 보냈다. 자원업계는 최근 유가가 반등하며 해외 광구 개발이 다시 활발해지는 추세여서 특별융자 필요성이 더 커질 것으로 보고 있다. 

자원개발업계 한 관계자는 “포스코대우가 진행해 오던 사업 탐사에 필요한 자금을 가장 먼저 신청하고 심의를 통과하면서 자원개발사업에 대한 정부 지원이 재개됐다”며 “광물, 석유·가스 자원개발 사업에 진출한 기업도 리스크 분산 차원에서 다시 정부 자금을 활용해 사업에 나설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조정형 에너지 전문기자 jenie@etnews.com, 최호 전기전력 전문기자 snoop@etnews.com

트위터 네이버 구글 페이스북 디그 딜리셔스 MSN라이브
메일보내기 오류신고 프린트
2012 전자신문 & et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전체기사의견(0)  
이름 비밀번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통계서비스 영문 뉴스 통번역서비스 컨텐츠구매 PDF 뉴스레터신청 u-tv etview 모바일서비스
전자신문사
그린데일리
Copyright © Electronic Times Internet. All Right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주문정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