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연예
뷰티
생활문화
> 뉴스 > 라이프
       메일보내기   오류신고   프린트
김경숙, 동정심 유발해 정유라 청탁? "가발 써야 하는 상황이고 얼굴 부어"
2017년 01월 12일 () 13:17:59 최효정 기자 greendaily_life@etnews.co.kr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사진 = YTN

김경숙 전 이화여대 체육대학장이 피의자 신분으로 특검에 소환된 가운데, 정유라의 시험 답안지를 조작한 혐의를 받고 있는 류철균 교수가 김경숙 전 학장의 청탁을 물리치지 못한 이유가 눈길을 모으고 있다.

지난 4일 채널A의 보도에 따르면 류철균 교수는 김경숙 전 학장의 부탁을 거절하지 못한 이유를 "당시 암 투병 중이던 김 전 학장이 '머리카락이 빠져 가발을 써야 하는 상황이고, 얼굴이 붓는다. 정유라를 잘 봐달라'고 부탁했다"고 말했다.

한편 김경숙 전 학장은 최경희 전 총장과 함께 정유라의 이화여대 입학·학사 비리를 주도한 혐의로 12일 특검에 소환됐다.

이날 김경숙 전 학장은 한 달 전 국회 청문회 때와 달리 병색이 완연한 모습으로 등장해 주목을 모았다.

트위터 네이버 구글 페이스북 디그 딜리셔스 MSN라이브
메일보내기 오류신고 프린트
2012 전자신문 & et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전체기사의견(0)  
이름 비밀번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가장 많이본 기사
통계서비스 영문 뉴스 통번역서비스 컨텐츠구매 PDF 뉴스레터신청 u-tv etview 모바일서비스
전자신문사
그린데일리
Copyright © Electronic Times Internet. All Right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주문정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