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스크칼럼
기자수첩
기고
전문가칼럼
> 뉴스 > 오피니언 > 기자수첩
       메일보내기   오류신고   프린트
[기자수첩] 1등급 가전에 대한 인센티브
2016년 09월 08일 () 17:24:03 함봉균 기자 hbkone@etnews.com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얼마전 기분 좋은 문자를 받았다. 한국에너지공단에서 날아온 ‘1등급 가전제품 환급금 지급이 완료되었습니다’라는 메시지다. 지난 7월 말 에너지효율 1등급 가전을 구매하면서 신청한 환급금이 나온 것이다. 

10년 정도 사용한 김치냉장고를 큰맘 먹고 바꾸면서 에너지효율 2등급 제품이 같은 용량 기준으로 10만원 넘게 저렴했지만 1등급 가전 인센티브 환급을 믿고 과감하게 등급을 올려 구매했다.

1등급 가전 인센티브 환급을 직접 겪어 보려는 목적도 있었지만 2등급 제품보다 조금 더 비싼 1등급 제품을 선택한 것은 전기요금 절감 효과가 얼마나 있는지 확인하려는 궁금증이 더 컸다.  현재 월 평균 260~280㎾h 전력을 사용, 누진요금 3단계를 넘지 않는 상태를 그대로 유지하거나 내리고 싶었다.

이 때문에 김치냉장고 용량은 과거보다 커졌지만 전력소비량은 적은 제품을 선택했다. 앞으로 수명이 다 된 가전을 교체할 때 모두 에너지효율 1등급을 골라야겠다는 생각도 했다. 1등급 가전이 늘어날수록 월 평균 전력 사용량이 줄어드는 ‘기적’을 살짝 기대하고 있다.

전기요금 누진제에 온 국민의 이목이 집중되면서 전력을 알뜰하게 사용할 수 있는 방법에 대한 관심도 높아졌다. 클릭 몇 번이면 우리 집의 실시간 전력사용량과 전기요금을 볼 수 있고, 냉장고·에어컨·TV 등 가전을 추가하면 전력 소비의 증감을 쉽게 알 수 있다.

   
이번 1등급 가전 인센티브 환급 기간에 기자와 같은 생각으로 1등급 가전을 선택한 소비자가 많을 것으로 생각된다. 올 여름 유통업계에 가전 매출이 늘었다는 소식은 이 같은 분위기가 반영된 것이라 할 수 있다. 물론 환급금 지원이 동기가 됐다는 것도 부인할 수 없다. 

이처럼 1등급 가전 인센티브가 에너지 효율이 높은 가전 구매를 유도하는 역할을 충분히 해낸다는 것이 입증된 만큼 이 제도를 1회성에 그치지 말고 정례화, 국가 에너지절약 정책으로 만들어야 한다. 소비자들은 전력소비가 적은 1등급 가전을 구매할 의향이 충분하다. 작은 동기가 필요할 뿐이다.

함봉균 에너지/환경 전문기자 hbkone@etnews.com
트위터 네이버 구글 페이스북 디그 딜리셔스 MSN라이브
메일보내기 오류신고 프린트
2012 전자신문 & et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전체기사의견(0)  
이름 비밀번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통계서비스 영문 뉴스 통번역서비스 컨텐츠구매 PDF 뉴스레터신청 u-tv etview 모바일서비스
전자신문사
그린데일리
Copyright © Electronic Times Internet. All Right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주문정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