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릉숲 생물권보전지역 연구 결과, 한국의 숲(V) 발간

갈참나무군락(제공:국립수목원)
<갈참나무군락(제공:국립수목원)>

국립수목원은 2014년부터 2019년까지 진행된 광릉숲의 핵심, 완충, 협력지역에 대한 숲 다양성 연구 결과를 담은 ‘한국의 숲(V) 광릉숲 생물권보전 지역의 숲’ 보고서를 발간했다고 4일 밝혔다.
 
유네스코 생물권보전지역은 자연공원 같은 다양한 보호구역 유형들 중 가장 이상적인 복합 보호구역으로 남한에는 설악산 (1982년), 제주도 (2002년), 신안다도해 (2009년), 광릉숲 (2010년), 고창 (2013년), 순천 (2018년), 강원도 평화지역 (2019년), 그리고 연천임진강 (2019년)의 8개 생물권보전지역이 등록되어 있다.
 
광릉숲 생물권보전지역은 두 가지 식생기후 (온대북부와 온대중부)와 식물상 구역 (한랭온대 및 온난온대)이 중첩하는 지리적 특성으로 다양한 식물들이 살아갈 수 있는 중요한 지역이다.
 
국립수목원이 위치하는 핵심지역은 졸참나무와 서어나무류가 우점하는 숲이 많은 반면, 완충 및 전이지역은 대부분 조림지 및 신갈나무가 우점하는 숲이 다양하게 관찰되었으며, 전체적으로는 신갈나무와 생강나무가 광릉숲 생물권보전지역의 핵심 구성 식물로서 기능하는 것이 확인하였다.
 
조용찬 국립수목원 광릉숲보전센터 박사는 “이번 연구를 통해 절대보존림 광릉숲 핵심지역을 비롯한 전체 생물권보전지역에서 인간 활동의 영향이 숲에 남아 있다는 것을 확인하였고, 연구 결과 등을 종합하여 개선된 보전관리 정책 수립을 위한 근거 자료로 활용할 예정이다”라고 전했다,

구교현 기자 kyo@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