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산림과학원, ‘책임운영기관 서비스 혁신 공유대회’ 우수상 수상

책임운영기관 서비스혁신 공유대회 우수상 수상식(제공:국립산림과학원)
<책임운영기관 서비스혁신 공유대회 우수상 수상식(제공:국립산림과학원)>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원장 전범권)은 26일 친환경 나무 단열재 제조기술을 통한 사회적 가치 제고의 성과를 인정받아 ‘2020년 책임운영기관 서비스 혁신 공유대회’에서 우수상을 수상했다고 27일 밝혔다.
 
책임운영기관이란 전문성이 있는 공공기관에 대해 조직, 인력 및 예산의 자율성을 부여하고, 운영성과에 대해 책임을 갖는 정부조직의 한 형태로 현재 53개 기관이 운영되고 있다.
 
이번 공유대회는 전체 책임운영기관에서 제출한 104건의 사례 중 12건의 성과가 최종 본선에 진출했으며, 국립산림과학원의 성과인 ‘Good BYE! 플라스틱, Good BUY! 불에 강한 나무 단열재’가 우수상에 선정됐다.
 
이번에 수상한 연구 성과는 스티로폼, 우레탄 같은 기존 석유화학계 건축용 단열재를 대체할 수 있는 나무 단열재를 개발한 것으로 불이 잘 붙지 않는 준불연 성능을 만족하였다.
 
단열성능에 있어서도 ‘나’ 등급을 확보하여 기존 플라스틱 단열재를 대체할 수 있으며, 가격경쟁력 또한 뛰어나 동급의 스티로폼 단열재 대비 나무 단열재의 가격이 10~40%가량 저렴하다.
 
친환경 재료인 목재를 원료로 사용하여 새집증후군의 원인인 폼알데하이드를 최저로 방출하는 ‘SuperE0’ 등급을 받았으며, 특히 국내에서 생산되는 스티로폼 단열재의 40%를 나무단열재로 대체하면 연간 4백만 톤의 이산화탄소를 저감하는 효과를 얻을 수 있다는 점도 심사위원들의 높은 평가를 받은 것으로 보여진다.
 
구교현 기자 kyo@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