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산림과학원, 망개나무 잎 추출물 항염증 효과 확인

망개나무(제공:국립산림과학원)
<망개나무(제공:국립산림과학원)>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원장 전범권)은 국내에 자생하는 희귀수종 망개나무의 잎이 염증을 억제하는데 우수한 효과가 있다고 19일 밝혔다.
 
염증이 유도된 대식세포에 망개나무 잎 추출물을 12.5μg/mL∼50μg/mL 농도로 처리한 결과, 면역작용 등을 조절하는 신호전달 물질인 산화질소가 28.5%∼60.4%까지 억제됐다.
 
또한, 염증 유발 시 과잉 생성되는 염증성 물질 사이토카인 유전자의 발현도 감소하는 것을 확인했다.
 
망개나무는 갈매나무과의 낙엽교목으로서 희귀식물 취약종으로 분류되어 관리되고 있는 나무이며, 국내에서는 충북 속리산에서 처음 발견됐다.
 
본초강목(本草綱目)에 따르면 망개나무는 해독작용 및 간경변 등의 질병에 효능이 있다고 하였으며, 최근 연구에서는 망개나무의 항암, 항비만, 비알코올성 지방간 개선 효과 등 다양한 기능성 연구가 보고되고 있다.
 
이번 연구 결과는 ‘망개나무 잎 추출물을 포함하는 항염증용 조성물’로 특허 출원을 완료했으며 향후 항염증 약물 개발 분야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박광훈 산림약용자원연구소 박사는 “이번 연구결과를 기초자료로 활용하여 기존 항염증제를 대체 할 수 있는 천연 식물성 소재로 활용 가능할 전망이다.”라고 말하며 “앞으로 망개나무의 산업적 활용도를 높이기 위해 유용성분 분석, 대량증식 기술 개발 등의 연구가 필요하다.”고 전했다.

구교현 기자 kyo@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