착한포장 공모전, ‘상표띠 없는 생수병’ 최우수 선정

2020 자원순환 착한포장 공모 결과 최우수상을 차지한 '상표띠 없는 생수병'(제공:환경부)
<2020 자원순환 착한포장 공모 결과 최우수상을 차지한 '상표띠 없는 생수병'(제공:환경부)>

환경부(장관 조명래)는 과대포장을 줄이고 친환경 선도기업의 우수사례를 널리 알리기 위해 ‘2020 자원순환 착한포장 공모전’을 개최하고, 최종 6개 기업 제품의 수상작(최우수상1, 우수상2, 장려상3)을 선정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공모전은 올해 9월23일부터 약 2달간 진행됐으며, 총 40개 업체가 응모해 1차 서면 심사와 2차 종합 심사를 거쳤다.
 
최우수상에는 환경부 장관상과 함께 300만원 상금, 우수상은 환경부 장관상 및 100만원 상금, 장려상은 한국환경공단 이사장상 및 50만원의 상금이 수여된다.
 
최우수상에는 롯데칠성음료의 ‘친환경 먹는샘물(아이시스 에코)’ 제품 포장이 선정됐다.
 
이 제품은 기존 생수병 몸체에 접착성 상표띠(라벨)를 부착하던 것을 없애고, 그 대신에 병마개에 비접착성 상표띠를 부착해 개봉할 때 자동으로 분리 배출되게 만들었다. 이 같은 특성으로 플라스틱 사용량을 줄이고 재활용이 쉽게 되도록 했다.
 
우수상에는 아모레퍼시픽의 ‘샴푸·바디워시 리필 스테이션’과 이마트의 ‘세탁세제 에코 리필 스테이션’이 선정됐다.
 
아모레퍼시픽은 코코넛 껍질로 만든 보충(리필) 용기 등에 샴푸 및 바디워시 내용물을 소분 판매하는 기기를 선보이며, ‘쓰레기 없애기(제로 웨이스트)’를 선도했다는 호평을 받았다.
 
이마트도 세탁세제를 소분 판매하는 자판기를 도입하고, 재사용 가능한 전용 용기에 보충해 사용할 수 있도록 해 포장재 감량에 공헌한 점을 인정받았다.
 
장려상에는 삼성전자의 ‘갤럭시 에코 패키지’, 롯데마트의 ‘친환경 선물세트’, 씨제이이엔엠(CJENM)의 ‘수송 포장재 개선’이 각각 차지했다.
 
삼성전자의 ’갤럭시 에코 패키지‘는 기존 휴대폰 포장재에 쓰이는 플라스틱 받침대, 비닐 등을 제거해 폐기물을 감량하고, 포장재 내에 자석을 없애고 단일 재질만 적용해 재활용이 쉽게 되도록 했다.
 
롯데마트는 명절 과일 포장재에 사용하는 플라스틱 받침대와 완충재 등을 종이로 바꾸고, 매장 내에서 반찬을 구매할 때 개인용기를 가져오면 반찬의 20%를 추가로 주는 등의 활동을 펼쳐 다회용기 문화 확산에 기여했다.
 
씨제이이엔엠은 비닐 테이프 없는 택배상자를 선보이고 비닐 완충재와 옷 보관상자 등을 친환경 재질(종이 등)로 바꿨다.
 
환경부는 이번 공모전에 1차 합격한 16개사가 연간 총 1만625톤에 이르는 포장재를 줄일 수 있는 등 산업계 전반에 걸쳐 포장 폐기물이 줄어들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유통 등 관련 업계에서는 지속적으로 포장 폐기물을 줄이기 위한 기술 개발을 비롯해 홍보 활동을 펼치고 있다.
 
홍동곤 환경부 자원순환정책관은 “이번 착한포장 공모전은 포장 폐기물을 줄이기 위한 업계의 다양한 노력을 확인할 수 있는 계기가 됐다”라며 “친환경 선도기업의 사례를 확산하고 국민들에게 널리 알릴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라고 전했다.

구교현 기자 kyo@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