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소에너지 생산·공급 한번에...‘상암수소스테이션’ 19일 오픈

상암수소스테이션(제공:News1)
<상암수소스테이션(제공:News1)>

서울시는 19일 국내 최초로 수소에너지 자체 생산과 공급이 원스톱으로 이뤄지는 수소차 충전소 ‘상암수소스테이션’을 오픈한다고 15일 밝혔다.
 
시는 시민 불편을 해소하고 충전 인프라를 확대하기 위해 상암 수소스테이션의 충전 능력을 업그레이드하기 위한 성능개선공사를 지난해 10월부터 실시해 왔다. 올 10월 시험운정을 마치고 정식 운영에 들어간다.
 
상암수소스테이션은 연구목적으로 월드컵경기장 인근에 지난 2011년 설치됐다. 2018년 수소차 상용화에 따라 시민들에게 무료로 개방됐으나 수소 생산량 한계와 충전압력 부족 등으로 충전소 이용에 불편이 있었다.
 
성능개선을 통해 하루 수소 생산량 2배 이상(75kg→160kg)으로 늘어남에 따라 하루에 충전 가능한 대수가 3배(10여대→30여대) 로 확대됐다.1회 충전으로 운행 가능한 거리도 기존 300km에서 최대 609km로 서울에서 대구까지 왕복할 수 있는 거리만큼 늘어났다.
 
상암수소스테이션은 국산 기술로 개발된 수소추출기를 통해 수소생산과 충전을 한 번에 할 수 있는 온사이트형 충전소다. 수소를 직접 생산하기 때문에 먼 거리에 있는 수소생산지에서 수소를 가져오지 않아도 되는 만큼 운송비가 절감되고, 공급의 안정성을 높일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아울러 공사 전엔 매립지에서 발생하는 메탄가스(CH4)에서 수소를 분리·생산하는 방식이었지만 이제는 도시가스에서 수소를 분리하는 방식까지 추가돼 상업용 최초로 두 가지 공급방식을 동시에 가동하게 됐다는 게 시의 설명이다.
 
조완석 서울시 기후변화대응과장은 “서울시의 이번 상암수소스테이션 성능 개선 공사 완료로 충전인프라가 확충됐다"며 "1일 충전 가능 대수, 1회 충전 가능 용량이 대폭 확대돼 시민들이 수소차를 보다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구교현 기자 kyo@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