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제주형 뉴딜 종합계획’ 발표...투자액 총 6조1천억원

원희룡 제주지사와 좌남수 제주도의회의장이 12일 제주도청 기자실에서 '제주형 뉴딜 종합계획'을 공동으로발표하고 있다(제공:제주도)
<원희룡 제주지사와 좌남수 제주도의회의장이 12일 제주도청 기자실에서 '제주형 뉴딜 종합계획'을 공동으로발표하고 있다(제공:제주도)>

제주특별자치도와 제주도의회는 12일 도청 기자실에서 ‘사람과 자연이 공존하는 청정 제주’를 비전으로 그린뉴딜, 디지털뉴딜, 안전망 강화 등 3개분야 10개 핵심과제, 24개 중점과제로 구성된 ‘제주형 뉴딜 종합계획’을 발표했다.
 
총 투자액은 2025년까지 국비 3조8662억원, 지방비 2조2722억원이다.
 
제주도는 정부가 지난 7월 ‘한국판 뉴딜’ 종합계획을 발표한 이후 2개월간 내부논의와 도의회 협의를 거쳐 제주형 뉴딜 종합계획을 발표했다.
 
4조9000억원(국비 3조1043억원, 지방비 1조8542억원)을 투자하는 그린뉴딜 분야는 제주의 ‘CFI 2030’ 정책이 바탕이다.
 
우선 도는 ‘전력거래 자유화’를 핵심으로 하는 ‘그린뉴딜 선도지역’ 지정을 추진한다. 이를 통해 신재생에너지의 전력계통 접속한계 문제에 따른 출력제한을 해소하겠다는 것이다.
 
이와 함께 2030년부터 내연기관 차량 신규등록을 중단하는 것도 검토하고 있다.
 
제주도는 디지털 뉴딜 분야에는 국비 5609억원, 지방비 3473억원 등 1조795억원을 투자한다는 계획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으로 대전환의 시기가 도래하면서 과거 쌀과 석유, 반도체를 대신할 ‘자원’으로 부상한 데이터를 활용해 디지털 사회로 전환하는 것이 목표다.
 
주요 과제로는 교통과 치안, 재해.재난관리, 폐쇄회로(CC)TV 등에 산재된 데이터를 통합적으로 관리해 도민들이 이를 활용할 수 있도록 하는 ‘재해.교통 안전 스마트도시’ 구현, 드론특별자유화 구역 선정과 드론 기반 물류배송 서비스 등 ‘5G 기반 드론허브’ 구축 등이다.
 
제주도는 ‘코로나19’ 위기를 안전과 치유, 상생으로 극복하는 ‘안전망 강화’를 추진한다. 핵심은 ‘코로나19 방역’과 ‘취약계층 보호’다.
 
주요 과제는 블록체인 ‘탈중앙화 신원인증’(DID)을 기반으로 개인정보 수집을 최소화한 ‘제주안심코드’를 활용한 디지털 방역클러스터와 비대면 취약계층 통합돌봄 등 ‘디지털 커뮤니케어’ 등이다.
 
투자규모는 국비 2011억원, 지방비 706억원 등 2633억원이다.
 
제주도는 정부에서 한국판 뉴딜 사업에 21조3000억원을 반영한 만큼 내년 중앙부처별 공모사업 위주로 중앙부처 동향을 파악하고 공모사업 예산을 확보해 사업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원희룡 제주지사는 이날 ‘제주형 뉴딜 종합계획’ 발표에 앞서 “제주는 난개발 차단과 청정환경 보전, 탄소중림으로의 에너지전환, 디지털 미래산업 육성을 통한 먹거리 창출에 집중하고 있는데 정부의 한국판 뉴딜과 일치한다”며 "며 “제주형 뉴딜은 깨끗하고, 안전하고, 똑똑한 변화를 통해 도민의 안전과 지역경제 회복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구교현 기자 kyo@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