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여름 제주 한남 숲에서 힐링하세요”

대한민국 명품 숲이 있는 한남연구시험림 내 탐방구간 삼나무전시림(제공:국립산림과학원)
<대한민국 명품 숲이 있는 한남연구시험림 내 탐방구간 삼나무전시림(제공:국립산림과학원)>

최근 코로나19로 인해 해외여행이 어려워지면서 여름휴가지로 제주도를 찾는 관광객이 증가하고 있다.

이에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원장 전범권)은 해수욕장과 관광지로 집중되는 제주도 관광객을 분산하기 위해 6일부터 제주 한남 숲 탐방 해설 프로그램을 하루 2회에서 4회로 확대한다고 7일 밝혔다.

한남 숲은 서귀포시 남원읍에 있으며, 사려니숲과 사려니오름이 연결된 약 15km의 숲길에서 다양한 주제로 숲 탐방프로그램을 운영하며 대국민 산림서비스를 지속해서 시행하고 있다.

사려니오름에서 바라 본 다양한 형태의 한남 숲(제공:국립산림과학원)
<사려니오름에서 바라 본 다양한 형태의 한남 숲(제공:국립산림과학원)>

또한 연간 방문객이 약 9천8백 명에 달할 정도로 인기가 높으며, 최근 코로나19로 사회적 거리두기와 힐링이 가능한 한적한 숲 체험에 대한 관심이 높아져 올해 5월부터 방문객 약 1,000명을 기점으로 7월에는 약 1,500명이 방문하였고, 이후에도 방문자 수가 증가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제주도 특유 산림생태계와 제주 문화와 역사가 고스란히 남아있는 한남 숲은 자연림과 인공림이 잘 어우러진 동·식물의 보고로서, 다양한 형태의 숲을 체험하기에 안성맞춤이다.

특히 쉽게 접할 수 없는 난대상록수림의 녹음, 국내 최대크기의 삼나무숲과 팔색조, 백운란 같은 희귀 동·식물이 가득한 숲은 재충전하기에 최적의 장소이며, 청소년들에게는 다양한 자연생태체험 등 교육공간으로도 활용할 수 있다.

신비스러운 한남 숲(제공:국립산림과학원)
<신비스러운 한남 숲(제공:국립산림과학원)>

한편, 국립산림과학원 난대·아열대산림연구소는 보다 질 높은 대국민 서비스를 제공하고자 시험림 주요 탐방로 일대를 재정비하였으며, 탐방객 안전을 위해 사회적 거리 두기, 체온 확인, 마스크 착용 등 정부의 방역 지침을 준수하며 숲탐방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이임균 난대·아열대산림연구소 소장은 “코로나19로 인해 국민들이 힘들어하는 시기에 사려니오름을 벗 삼아 걷는 즐거움을 느끼고, 산림욕을 통한 심신의 힐링으로 현재의 어려움을 함께 이겨내는 데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고자 이번 숲 탐방 해설을 늘리게 되었다.”고 전했다.

구교현 기자 kyo@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