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지사, '제주형 3대 뉴딜 정책' 적극 추진

원희룡 제주지사가 3일 집무실에서 8월 소통과 공감의 날 영상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제공:News1)
<원희룡 제주지사가 3일 집무실에서 8월 소통과 공감의 날 영상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제공:News1)>

원희룡 제주지사가 정부의 ‘한국판 뉴딜’ 정책과 함께 하는 ‘제주형 뉴딜’ 정책을 적극적으로 추진하라고 3일 지시했다.

지사는 이날 오전 집무실에서 진행된 8월 ‘소통과 공감의 날’ 영상회의에서 정부의 뉴딜정책에 제주도가 기존 추진하고 있는 정책과 사업을 접목시킨 ‘제주형 뉴딜정책’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원 지사는 “정부에서 추진 중인 그린뉴딜, 디지털뉴딜, 사회안전망 강화 등 3가지 뉴딜정책을 제주에 적용한 제주형 뉴딜을 만들어 나가야 한다”며 “부서별로 추진 중인 정책과 사업에 뉴딜정책을 어떻게 반영해 나갈 것인지 고민해 달라”고 주문했다.

제주도는 정부 뉴딜 정책과 발맞춰 2430억원대의 ‘제주형 3대 뉴딜 정책’을 구상하고 있다.

제주형 지역뉴딜 정책구축 사업, 제주 에너지플러스허브 기반 그린뉴딜 사업, 5G 기반 제주 글로벌 드론 허브 구축 계획이다.

먼저 ‘제주형 지역뉴딜 정책구축 사업’은 도내에 분산돼 있는 에너지의 효율을 높이는 방향으로 논의되고 있다.

도심과 농촌에 신재생에너지(태양광)와 에너지저장장치(ESS)를 연계한 ‘에너지 자치 촉진 지구’를 구축해 에너지 절감율과 주민 수익률을 높이는 한편, 농·수·축산업과 관광산업에 적용할 수 있는 신재생에너지 응용 제품을 개발하는 방식이다.

‘제주 에너지플러스허브 기반 그린뉴딜 사업’에는 도내 주유소를 전기차와 전기자전거, 전기오토바이 등의 충전·대여·반납이 가능한 에너지 플러스 허브로, 편의점을 충전 관련 간이거점으로 활용하는 내용이 담겼다.

중·장기적으로 버스나 화물차 등 준공영제로 운영되는 도내 대형 차량을 수소차로 전환하고, 민간 사업자와의 협업을 통해 수소 충전소를 구축하는 계획도 다뤄지고 있다.

‘5G 기반 제주 글로벌 드론 허브 구축 계획’은 미래 신산업인 드론산업을 육성하기 위해 다양한 실증 환경을 갖춘 제주를 전초기지로 활용하는 데 목적이 있다.

현재 도는 제주 전역에 안전한 드론 비행을 위한 5G 상공 전파맵을 구축하고, 산간·도서지역에 드론으로 물류를 배송하는 서비스나 관광산업과 연계한 드론 투어 서비스까지 고려하고 있다.

이와 함께 원 지사는 “최근 휴가철을 맞아 제주를 찾는 여행객이 예년의 95% 수준을 회복하고 있다”면서 “제주관광과 방역이 조화될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원 지사는 “제주는 ‘신속, 과감, 충분’이라는 코로나19 방역 3대 원칙으로 성공적인 방역체계를 구축할 수 있었고, 3밀(밀접, 밀집, 밀폐)에 대해 감시와 생활속 거리두기 등을 이어가고 있다”면서 “위험도에 맞는 단계적인 방역조치 완화를 취해 제주경제와 도민의 일상, 그리고 코로나 방역에 조화를 이뤄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구교현 기자 kyo@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