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재생 발전단지 전환 첫 사례, 당진에코태양광 발전소 준공식 열어

23일 열린 당진에코태양광 발전소 준공식에서 참석자들이 테이크 컷팅을 하고 있다(제공:동서발전)
<23일 열린 당진에코태양광 발전소 준공식에서 참석자들이 테이크 컷팅을 하고 있다(제공:동서발전)>

국동서발전은 충남 당진시에 에코태양광 발전소 준공식을 개최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준공은 정부의 에너지전환 정책과 당진시의 에너지전환특별시 비전에 따른 신재생 발전단지 전환 건설의 첫 사례다.

당진에코태양광 발전소는 동서발전·SK가스·한국산업은행이 공동으로 참여해 총 사업비 540억원을 투자한 사업이다. 지난 5월29일 태양광 9.8MW와 에너지저장장치(ESS) 24.5MWh 용량으로 준공했다.

발전소는 연간 1만3000MWh의 전기를 생산해 총 3500가구에 공급할 예정이다. 특히 에너지저장장치를 설치해 날씨 변화에 따른 태양광 발전의 간헐성을 보완했다.

당초 해당 지역에는 석탄화력 발전소를 건설할 계획이었으나, 정부의 친환경 에너지전환 정책과 당진시의 에너지전환특별시 비전 선언에 따라 신재생 발전단지 전환 건설이 추진됐다.

지난 2018년 4월 당진시와 업무협약을 체결했고, 이후 2차례의 주민설명회와 공청회 등 시민 의견 수렴을 거쳐 태양광 발전소 건설에 돌입했다.

동서발전 관계자는 “당진에코태양광 발전소는 에너지전환정책의 대표적인 이정표”라며 “발전소 부지 인근 취락 지역과 해안선·자연경관 지역에 녹지를 조성하고 다목적 운동장을 건설하는 등 친환경성과 주민 편의를 함께 고려하겠다”고 전했다.

구교현 기자 kyo@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