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T 바이크, 주유소에서 충전·정비한다

김춘수 울산시 교통건설국장(오른쪽)과 이성원 (주)카카오모빌리티 파트장이 울산시청 햇빛광장에서 '전기 공유자전거(카카오 T 바이크)'를 타고 시범 운행을 하고 있다(제공:News1)
<김춘수 울산시 교통건설국장(오른쪽)과 이성원 (주)카카오모빌리티 파트장이 울산시청 햇빛광장에서 '전기 공유자전거(카카오 T 바이크)'를 타고 시범 운행을 하고 있다(제공:News1)>

다음 달부터 GS칼텍스 주유소에서 카카오 T바이크를 충전·정비 할 수 있게 된다.

GS칼텍스는 서울시 강남구 GS타워에서 카카오모빌리티와 ‘전기자전거 사업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이에 따라 GS칼텍스는 다음 달 서울 송파구와 인천, 전주, 울산 지역 총 5개 주유소 유휴공간에 카카오모빌리티의 전기자전거인 ‘카카오 T 바이크’ 배터리를 충전할 수 있는 시설을 설치·운영할 예정이다.

GS칼텍스의 자회사인 GS엠비즈는 자동차정비 프랜차이즈 오토오아시스(autoOasis)에서 전기자전거를 정비하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다음 달 울산 지역 1개 오토오아시스에서 전기자전거 정비 서비스를 시작할 예정이다.

양사는 전기자전거 충전 및 정비 서비스를 전국 주요 도시로 확대할 계획이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지역별 전담 운영팀을 통해 충전이 필요한 전기자전거 배터리와 정비가 필요한 전기자전거를 수거해 일괄 충전·정비하는 방식으로 운영했다. 이번 업무협약으로 전국에 있는 GS칼텍스 주유소의 충전·정비 거점을 추가 확보해 보다 신속하고 효율적인 전기자전거 충전과 정비를 할 수 있게 됐다.

한편, 카카오모빌리티가 서비스 중인 ‘카카오 T 바이크’는 최대 시속 23km까지 속도를 낼 수 있는 전기자전거로 자동차나 지하철, 버스 등 대중교통 이용이 어려운 중·단거리 이동 시 효과적인 이동수단이다.

양사 관계자는 “GS칼텍스가 보유한 인프라와 카카오모빌리티의 플랫폼 기반 서비스 역량이 결합해 시너지를 냈다”며 “향후 주유소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한 다양한 협력을 통해 파트너십을 강화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구교현 기자 kyo@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