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 충전, 이보다 더 간편할 수 없다?”

한국전력은 전기차에 충전 플러그를 연결만 하면 사용자 인증과 결제가 자동으로 이뤄지는 '플러그 앤 차지' 충전기술을 개발했다고 7일 밝혔다(제공:News1)
<한국전력은 전기차에 충전 플러그를 연결만 하면 사용자 인증과 결제가 자동으로 이뤄지는 '플러그 앤 차지' 충전기술을 개발했다고 7일 밝혔다(제공:News1)>

한국전력은 7일 “전기차에 충전 플러그를 연결만 하면 자동으로 사용자 인증과 결제가 이뤄지는 ‘플러그 앤 차지’ 충전기술을 개발했다”라고 전했다.

이 신기술은 전기차를 충전기와 연결하는 즉시 전기차에 저장된 차량정보와 결제정보를 이용해 별도의 사용자 확인과 결제단계 없이 간편하게 충전하는 방식이다.

기존 충전방식은 충전시 회원카드 인증이나 신용카드 결제가 필요해 사용자가 충전하는 데 시간이 다소 소요됐지만, '플러그 앤 차지' 충전은 충전기에 꽂기만 하면 사용자 인증과 결제가 자동적으로 이뤄진다.

전기차 제조사들은 2021년부터 이 방식이 적용된 전기차 출시를 확대할 예정이다.

한전은 이에 맞춰 공용 급속충전기에 '플러그 앤 차지' 기능을 우선 적용할 계획으로, 내년이면 사용자들이 본격적으로 이 서비스를 받을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한전은 향후 플러그 앤 차지 서비스를 위해 개발된 보안통신 인프라를 민간 충전사업자나 전기차 제조사에게도 제공해 초기 투자비용 부담 없이 플러그 앤 차지 서비스를 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구교현 기자 kyo@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