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동서·서부 등 5대 발전사 통합환경허가 이달중 마무리

환경부, 동서·서부 등 5대 발전사 통합환경허가 이달중 마무리

환경부는 한국전력 5대 공공발전사가 관리하는 전국 29개 발전소에 대한 통합환경허가가 이달 중에 완료된다고 6일 밝혔다.

동서·서부·남동·남부·중부발전 등 5개 공공발전사는 연말까지 통합환경허가를 받아야 하는 발전업종에 속한다. 통합허가는 대기·수질·폐기물 등 환경 매체별로 분산된 환경 인허가를 하나로 통합해 사업장별 맞춤형 허가기준을 설정하는 제도다. 5개 발전사는 태안·당진·보령 등에 위치한 29개 발전소를 보유·운영중이다.

환경부는 2018년부터 사업장과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워킹그룹을 통해 환경기술 적용가능성과 오염물질 저감방안 등을 검토해왔다. 지난해에는 액화천연가스(LNG) 발전소 등 13개 사업장 허가를 마쳤다. 올해 7월 안에 이번 5대 공공발전사(29개소) 허가가 완료된다.

환경부는 사업장별로 지역사회에 미치는 환경영향과 기술수준 등을 고려해 사업장과 협의해 미세먼지 등 오염원별 최대한 저감할 수 있는 강화된 허가조건을 포함한 통합허가 검토를 진행했다.

5대 발전사는 통합환경허가를 이행하기 위해 오는 2025년까지 총 4조6000억원을 환경설비 개선에 투자하기로 했다. 이를 통해 대기오염물질 배출량은 2019년 대비 연간 7만4000톤(약 45%)이 저감될 것으로 예측된다.

특히 발전소 가동 시 미세먼지 유발물질인 질소산화물, 황산화물 등 대기오염물질을 저감하기 위한 대기오염 방지시설 개선에 2025년까지 3조 2000억원을 집중 투자한다.

또 그간 야외 보관하던 석탄 보관장을 옥내화해 날림먼지를 저감하는데 1조3000억, 일부 사업장에서 발전연료로 사용하던 중유 등의 LNG로 전환에 700억 원, 그 외 폐수 재이용시스템 구축 등에도 600억 원을 투자한다.

홍정기 차관은 이날 충청남도 당진에 위치한 한국동서발전 당진화력본부 등 통합허가 사업장 현장을 점검하고 “공공발전시설의 과감한 환경투자는 당초 계획했던 미세먼지 저감은 물론 그린뉴딜 정책에 큰 보탬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경민기자 kmlee@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