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총리, “수소경제 선점 위해 20년간 1000개 기업 육성한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제공:News1)
<정세균 국무총리가 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제공:News1)>

정세균 국무총리는 1일 일산 킨텍스에서 제1차 수소경제위원회를 주재하고 “수소경제에서 1등을 할 기회를 눈앞에 두고 있다”며 2040년까지 수소전문기업을 육성하는 등 계획을 발표했다.

수소경제위원회는 국무총리를 위원장으로 하며, 8개 관계부처 장관과 산업계·학계·시민단체 등 분야별 민간 전문가로 구성된 수소경제 컨트롤타워다. 특히 정의선 현대차 수석부회장이 민간위원으로 위촉됐다.

위원회의 설치근거가 되는 ‘수소경제 육성 및 수소 안전관리법’이 내년 2월에 시행되지만, 정 총리는 수소경제를 앞당겨 열자는 의지로 회의를 앞당겨 개최했다.

정 총리는 “산업혁명 이후 화석연료를 축으로 경제시스템이 구축돼왔으나, 기후변화로 인해 수소경제로의 전환이 가속화되고 있다”며 “이런 문명사적인 전환을 둘러싸고 많은 국가들이 기회의 선점을 위해 경쟁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또 “코로나19는 석유중심시대와 결별을 확인하는 계기가 됐다. 화석연료에 대한 수요감소와 공급과잉으로 석유회사들마저 탈탄소·클린 에너지에 대한 투자를 확대하고 있다”며 “수소경제위는 이런 변화에 우리가 뒤따라갈 것인가, 퍼스트 무버(First Mover)가 돼 앞서갈 것인가에 대한 질문에 답하는 자리”라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우리나라가 지난해 수소차 글로벌 판매 1위, 수소충전소 최다 구축, 세계 최대 연료전지 시장 등 성과를 낸 것을 언급하면서 “여세를 몰아 글로벌 수소경제 선도국에 이르도록 매진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친환경 수소의 충분한 공급, 안전한 활용, 관련 생태계 조성과 관련된 과제 등을 논의했다.

먼저 정 총리는 “수소경제의 최종 종착지인 '그린수소' 생산을 위한 기술개발과 실증 지원을 확대하겠다”며 “풍력과 연계해 추진 중인 수전해시스템 실증사업 규모를 확대하면서 그린수소 공급망 구축을 위한 국제협력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더불어 국내 최대 재생에너지 발전단지인 새만금에 재생에너지와 그린수소를 주요 에너지원으로 활용하는 ‘새만금 그린산단’을 조성해 그린수소의 거점으로 육성하겠다고 밝혔다.

또 2040년까지 1000개의 경쟁력 있는 수소전문기업을 육성해 수소 생산에서 활용까지 생태계를 조성할 계획이다.

정 총리는 과거 정유, 석유화학, 플랜트 등 활용산업을 키워 오일머니를 벌 기회를 만든 사실을 거론하면서 “수소차, 연료전지 발전 등 분야에서 세계 최고의 기술력을 갖춘 강점을 살리면, 수소공급을 담당하는 업스트림에서도 투자를 늘리고 국산기술을 갖춘 전문기업을 키워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수소안전의 중요성도 언급하며 “수소충전소 안전성 평가제도를 도입하고, 안전인증 대상품목 범위를 확대하는 등 국민 눈높이에 맞도록 안전관리를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수소산업 안전 전담기관을 지정해 수소산업 전주기에 대한 국제적인 수준의 안전기준을 정립하겠다”라고 전했다.

구교현 기자 kyo@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