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갓길 걱정하지 마세요”...스마트시티와 연계한 여성안심앱 11월 출시

게티이미지
<게티이미지>

국토교통부와 여성가족부가 함께 귀갓길 여성과 혼자 사는 여성들을 위한 여성안심앱을 도입한다.

양 부처는 “여성을 대상으로 한 강력범죄를 막고 신속한 피해자 구조를 위해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과 여성안심 애플리케이션(앱)을 연계하는 ‘스마트도시 안전망 구축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이 앱을 이용하면 CCTV를 통해 바로 위치확인이 가능한 데다 경찰 상황실과 바로 연결돼 여성 대상 범죄에 조기 대응이 가능하다.

국토부는 11월부터 서울시와 경기도 안양시 2곳에 여성안심앱 서비스 시범사업을 실시하고 내년 하반기에 전국 지자체로 확대할 방침이다.

서울시 여성가족재단 1인 여성가구 생활실태 조사결과(제공:News1)
<서울시 여성가족재단 1인 여성가구 생활실태 조사결과(제공:News1)>

한편 서울시 1인 여성가구 세대별 생활실태 조사 결과에 따르면 20~30대 여성 1인 여성가구 중 36%가 주거지 불안을 느끼고 있으며, 이 가운데 45.3%의 여성이 주거지 불안의 원인으로 CCTV, 보안시설, 방범창 등 안전시설의 미비한 환경을 문제점으로 지적했다.

이익진 국토부 도시경제과장은 “스마트시티 기술과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을 연계해 도시 안전망이 확충되면 여성을 노린 강력범죄는 우리사회에 발붙일 곳이 없을 것”이라며 “앞으로도 민간기업, 지자체와 협업해 생활밀착형 스마트시티 구현에 적극적으로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구교현 기자 kyo@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