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ST-독일, 이산화탄소 활용기술 평가하는 툴 개발

미성숙 기술의 평가 지표 계산을 위한 3단계 분석 전략(제공:KAIST)
<미성숙 기술의 평가 지표 계산을 위한 3단계 분석 전략(제공:KAIST)>

KAIST와 독일 연구팀은 상용화가 되지 않았거나 개발단계에 있는 이산화탄소 활용 기술을 사전에 분석하고 평가하는 툴(Tool)을 개발했다고 22일 전했다.

연구팀이 개발한 이 툴은 상용화가 안 돼 있거나 개발단계에 있는 이산화탄소 활용 기술을 대상으로 구체적이고 세부적인 정보가 없이 일부 제한적인 정보만으로도 그 기술의 에너지 효율과 기술 경제성, 온실가스 저감 잠재량 등을 파악할 수 있다.

연구팀은 특히 이번 연구에서 기술 평가에 필요한 지표 계산이 가능하도록 기술이 지닌 고유의 기술성숙도와 다양한 이산화탄소 전환 특성 등 체계적이고 세분된 전략을 제시했다.

이와 함께 연구팀은 개발한 툴 검증을 위해 다양한 이산화탄소 활용 기술들을 대상으로 사례 연구를 수행했다.

이번 연구는 독일 아헨공과대학교에서 공정 설계와 최적화 분야 전문가로 꼽히는 알렉산더 밋소스(Alexander Mitsos) 교수, 이산화탄소 포집 및 활용 기술의 모든 과정을 평가(Life Cycle Assessment)하는 분야의 전문가인 안드레 바도우(André Bardow)교수, 분리막과 전기화학 분야 전문가인 마티아스 웨슬링(Matthias Wessling)교수 연구팀과 긴밀한 협력을 통해 이뤄졌다.

이재형 교수는 “이번 연구 성과는 현재 전 세계에서 연구되고 있는 다양한 이산화탄소 활용 기술에 적용이 가능하다”며 “아직 상용화가 안 돼 있거나 개발 중인 미성숙 기술을 대상으로 에너지 효율과 비용대비 경제성 등을 정확하게 평가할 수 있어 유망 신기술에 연구개발 인력과 비용을 집중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구교현 기자 kyo@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