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AI 기반 정수처리 시스템 추진

홍정기 환경부차관(오른쪽)은 12일 오전 경기도 화성에 위치한 정수장을 방문, 인공지능(AI) 기반 정수처리 시스템 추진계획을 보고받고 운영현황을 점검했다.
<홍정기 환경부차관(오른쪽)은 12일 오전 경기도 화성에 위치한 정수장을 방문, 인공지능(AI) 기반 정수처리 시스템 추진계획을 보고받고 운영현황을 점검했다.>

환경부는 올해 하반기부터 '인공지능(AI) 기반 정수처리 시스템'을 본격적으로 도입·추진한다고 12일 밝혔다. 도입 대상은 정수장, 조류 발생 위험이 높은 취수원 등 48개 광역과 공업용수도 시설이다.

'AI 기반 정수처리 시스템'은 첨단 기술을 활용해 정수처리용 약품 투입을 자동화하고 사고를 조기에 감지하는 스마트 안전관리 등이 가능한 지능형 정수장 구현기술이다.

이를 통해 정수장의 자동화와 정밀 운전으로 정수장 최적 운전이 가능하다. 실수로 인한 사고도 최소화할 수 있다.

'광역상수도 스마트관리체계'가 도입되면 취수에서 정수생산과 공급까지 수질 및 누수 관리는 물론 수도관 파손 또는 수질 오염사고 등에 대한 위기대응 체계가 강화된다.

환경부는 그린뉴딜 정책에 포함될 '광역상수도 스마트관리체계'의 구축을 위해 환경부 차관이 현장 점검에 나서는 등 본격적인 사업 착수에 들어갔다.

홍정기 차관은 12일 오전, 환경부 산하 한국수자원공사에서 관리하는 화성정수장(경기 화성시 소재)을 점검했다.

홍 차관은 '광역상수도 스마트관리체계'의 일환으로 2023년에 완성될 예정인 '인공지능(AI) 기반 정수처리 시스템' 사업추진 계획을 보고받고 해당 시스템이 도입될 시설을 둘러본 뒤에 근무자들을 격려했다.

화성정수장은 화성시 및 평택시에 생활용수 하루 17만 8000㎥을 공급하는 시설이다. 지난 2016년 고도정수공정 도입을 끝내고 운영 중이다.

홍 차관은 “그린뉴딜의 중요한 축을 맡게 될 광역상수도 스마트관리체계를 차질없이 추진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경제에 큰 활력이 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경민기자 kmlee@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