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중국발 괭생이모자반 수거 작업 펼쳐

제주도가 지난 13일부터 유입되기 시작한 중국발 괭생이모자반 수거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사진=제주도청 제공)
<제주도가 지난 13일부터 유입되기 시작한 중국발 괭생이모자반 수거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사진=제주도청 제공)>

제주특별자치도는 지난 13일부터 중국으로부터 제주에 괭생이모자반이 유입되자 해양환경공단과 한국어촌어항공단의 선박 3척을 동원해 해상에서 249톤을, 청정제주바다지킴이와 읍면동 자생단체 회원 500여명과 굴삭기 등 장비 22대를 투입해 해안변에서 추가로 486톤 등 이날까지 735톤을 수거했다고 22일 밝혔다.

괭생이모자반은 주로 제주시 해상에서 출현함에 따라 서귀포항에서 해양환경공단이 운영하고 있는 청항선 1척을 지난 21일부터 제주시 북서쪽 해상에 추가 투입해 해상수거에 힘을 쏟고 있으며, 다음 주부터는 어장정화업체의 선박까지 동원할 계획이다.

지난 21일부터는 제주지방해양경찰청 항공단에서도 항공예찰을 지원하면서 모니터링 또한 강화됐다.

한편, 제주도는 수거한 괭생이모자반 중 446톤을 제주시 한경과 한림지역 8개 농가에 퇴비로 무상 제공했으며, 추가로 도내에서 퇴비로 사용하길 희망하는 농가 수요를 조사한 결과, 수거하는대로 신청을 한 37농가에 1200톤을 제공할 방침이다.

조동근 제주도 해양수산국장은 "괭생이모자반 수거에 총력을 다해 해안변을 찾는 관광객과 도민들에게 쾌적한 환경을 제공하고, 선박 스크류 감김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길윤웅 기자 (dodori@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