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건설, 현대정밀화학과 '미세먼지 저감 신기술 개발' 협약 체결

포스코건설, 현대정밀화학과 '미세먼지 저감 신기술 개발' 협약 체결

포스코건설은 지난 15일 석유화학 제품, 경화제 및 억제제의 개발·생산을 전문으로 하는 현대정밀화학과 '미세먼지 저감 신기술 개발' 협약식을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협약에 따라 두 회사는 현대정밀화학이 개발 중인 천연 먼지억제제를 건설현장에서 사용할 수 있도록 배합, 살포 기술을 공동 개발한다. 포스코건설은 상용화 기술을 개발하면 비용 절감과 함께  겨울철 도로 결빙으로 인한 안전사고도 방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포스코건설은 지난해 6월 현대정밀화학이 개발한 비산 방지제를 평택지제세교 부지조성 공사현장에 시범 적용했다. 기존 방진 덮개 해체작업, 폐기물 발생 등 추가 작업과 비용이 발생하지 않았다. 건설현장 전체 먼지 발생량도 3분의 1로 줄었고, 작업시간도 매주 48시간에서 2.5시간으로 줄었다.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현재 비산 방지 억제제는 화학합성물질로 된 것 밖에 없어 건설현장에 사용이 금지돼 있다"라면서 "친환경 먼지억제제가 건설현장에서 사용할 수 있도록 환경신기술 인증과 정부 기관의 사용 허가를 획득해 모든 건설현장에서 사용할 수 있는 길을 열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길윤웅 기자 (dodori@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