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청, 노후 환경기초시설 개·보수 위해 198억 추가 지원

최종원 청장(왼쪽 두 번째)이 노후 시설물을 가리키고 있다.(사진=한강유역환경청 제공)
<최종원 청장(왼쪽 두 번째)이 노후 시설물을 가리키고 있다.(사진=한강유역환경청 제공)>

한강유역환경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조기 극복을 위한 정부의 민생·경제 종합대책의 일환으로 환경기초시설 노후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경기 양평군을 비롯한 23개 지자체에 한강수계기금 198억원을 추가 지원한다고 23일 밝혔다.

정비가 시급한 기술진단 1~2등급 시설을 위주로 노후 현황, 기술진단 결과를 종합 평가해 지원대상을 선정한 환경청은 198억원 전액을 배정, 집행을 시작했다. 한강청은 또 개·보수가 시급한 96개 노후 환경기초시설을 적기에 정비, 운영 효율을 높이고 한강수계 수질개선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도별 지원규모는 경기 141억원(협잡물처리기 교체사업 등 139건), 충북 27억 원(반응조분리막 교체사업 등 48건), 강원 23억 원(펌프장스크린 교체사업 등 21건), 서울 7억 원(산기관 개선사업 1건)이다.

최종원 한강유역환경청장은 “이번에 지자체에 배정된 금액이 신속히 집행돼 지역경기 회복에 도움을 주고, 적기에 노후 환경시설을 정비하는 일석이조의 효과를 볼 수 있도록 집행 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길윤웅 기자 (dodori@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