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주시, 1070억 규모 수소연료전지 발전소 세운다

나주시가 아이티파워나주연료전지발전소와 ‘연료전지 발전사업 투자협약’을 체결했다.(사진=나주시 제공)
<나주시가 아이티파워나주연료전지발전소와 ‘연료전지 발전사업 투자협약’을 체결했다.(사진=나주시 제공)>

전라남도 나주시가 나주혁신산단 8222㎡부지에 친환경 신재생에너지원으로 각광 받는 20㎿급 수소연료전지 발전소 설립을 추진한다.

나주시(시장 강인규)는 13일 시청에서 아이티파워나주연료전지발전소(대표 신양우)와 총1070억 규모의 연료전지 발전사업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에 따라 아이티파워나주연료전지발전소는 올해 8월 착공해 2022년 2월 준공 계획으로 연간 16만1345㎿의 전력을 생산할 수 있는 20㎿급 연료전지발전설비 건립을 추진하고 시는 연료전지발전소 건립에 필요한 인허가 등 각종 행정적 지원에 착수한다.

발전소 건립사업의 공동투자사를 맡은 한전KPS는 설계·조달·시공(EPC)을 주관한다. 한국중부발전에서는 신재생에너지공급인증서(REC) 확보와 유지·관리를, 네오마루㈜는 사업개발 및 EPC를 공동 이행하기로 했다.

연료전지발전은 전기를 이용해 물을 수소와 산소로 분해하는 것을 역이용해 수소를 산소와 화학적으로 결합, 전기를 얻는 발전방식으로 발전단계부터 전기 생산까지 환경오염물질이 나오지 않는 신재생에너지다.

시는 2년여에 걸친 건립 기간과 향후 20년여 간 발전소 운영에 있어 건설인력 8400여명, 운영인력 100여명 등이 필요할 것으로 전망하면서 일자리 창출에도 기대를 걸고 있다.

강인규 나주시장은 "발전소의 성공적인 건립을 위한 행정적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길윤웅 기자 (dodori@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