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희귀종, '검은어깨매', 전북에서 첫 관찰...만경강 및 동진강 일원

검은어깨매(전북환경청 제공)
<검은어깨매(전북환경청 제공)>

국내 희귀종인 겨울철새 ‘검은어깨매’가 전북 만경강 및 동진강 일원에서 처음 관찰됐다.

전북지방환경청은 지난 9일 야생조류 모니터링을 실시하던 중 만경강 및 동진강 일원에서 검은죽지솔개라도 불리는 검은어깨매 3마리가 관찰됐다고 12일 밝혔다.

크기가 31~37㎝ 정도로 비둘기의 2.5~3배이며 몸 윗면은 푸른색, 어깨죽지는 검은색을 띄고 있는 검은어깨매는 과거 사하라 이남 아프리카와 열대 아시아의 반사막 지역 등 열대·아열대 지역에서 서식하던 종이었으나 기후변화의 영향으로 최근 남유럽과 동아시아 지역으로 확산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내에서는 지난 2013년 서울, 2014년 경기도 여주, 2015년 경기도 양평과 화성, 2019년 백령도와 제주도에서 관찰됐다.

공용학 전북환경청 전문위원은 검은어깨매 관찰과 관련해 “동진강 및 만경강 일원의 넓은 농경지에서 들쥐나 참새, 멧새 등의 먹이가 풍부해 생태적으로 좋은 환경이 유지돼 앞으로도 꾸준히 관찰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길윤웅 기자 (dodori@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