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고창군, 생태공원 조성 사업 추진..전액 국비로 진행

전북 고창군, 생태공원 조성 사업 추진..전액 국비로 진행

전북 고창군이 환경부 '생태보전협력금 반환사업' 대상지로 선정돼 국비 5억원을 지원받아 고창경찰서 뒷편 ‘보릿골 숲정이 생태복원사업(모로비리공원 예정지 일부)’을 통해 ‘생태공원’을 조성한다. 

고창군은 다음달 중 복원사업을 시작해 연말까지 조성을 마무리할 방침이다.   

장기미집행 공원중 하나인 고창읍 석교리 일원은 고창으로 들어오거나 외부로 나가는 주요 길목에 위치해 있다. 하지만 수년간 불법경작행위로 농자재, 농기구 등이 버려진 우범지대로 인식돼 왔다.  

이에 전국 지자체의 골칫거리인 장기미집행 공원부지의 일부를 전액 국비사업으로 지역민이 친환경적으로 이용할 수 있는 생태휴식 공간으로 만들 예정이다.

14일 최종심사를 통과해 생태공원 조성 사업 추진을 하게된 유기상 고창군수는 “훼손된 서식지를 지속적으로 발굴해 자연생태계를 복원하고, 생태 휴식공간으로 조성하겠다”며 “앞으로도 인간과 자연이 공존하는 생태공간을 만들어 ‘유네스코생물권보전지역’의 위상을 높여가겠다”고 말했다.  

길윤웅 기자 (dodori@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