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탄소사회비전포럼, 2050년까지 온실가스 최대 75% 감축방안 제시

게티이미지
<게티이미지>

2050년까지 온실가스 감축량을 최대 75%, 최저 40%까지 줄이자는 방안이 나왔다. 정부는 이를 바탕으로 사회적 논의를 거쳐 유엔(UN)에 제출할 계획이다.

환경부는 '2050 저탄소 사회 비전 포럼(위원장 조홍식)'이 우리나라의 '2050 장기 저탄소 발전전략'에 대한 검토안(이하 검토안)을 5일 제출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3월에 출범한 포럼은 총괄, 전환, 산업, 수송, 건물, 농축수산·폐기물·산림 등을 포함한 비에너지, 청년 등 총 7개 분과로 구성됐다. 69명 전문가가 참여해 9개월 간 60여 차례 논의를 거쳐 검토안을 마련했다.

포럼은 2050년 국가 온실가스 감축목표를 5가지 복수안으로 제시했다. 복수안은 2017년 우리나라 온실가스 배출량(7억910만톤)을 기준으로 2050년까지 최대 75%(제1안)에서 최저 40%(제5안)를 줄이는 것이다.

포럼은 저탄소사회로 전환을 위해 기술·산업·정책·사회 등 국가 전반에 걸친 혁신 틀의 구축이 필요하다며 녹색금융 활성화, 배출권 거래제 내실화, 중앙-지방정부간 협치 등을 제시했다.

정부는 올해 상반기에 범정부 협의체를 구성·운영한다. 포럼이 제출한 검토안에 대해 사회적 논의 결과를 바탕으로 정부안을 마련하고 올해 말에 유엔기후변화협약에 제출할 계획이다.

조홍식 포럼 위원장은 “2050 장기 저탄소 발전전략 수립이 사회 전 분야의 저탄소 전환뿐만 아니라 기후변화에 대한 국민 인식 대전환의 기회가 돼야 한다”며 “향후 정부에서 투명하고 체계적인 국민 의견수렴을 추진할 것을 요청한다”고 말했다.

< 2050년 국가 온실가스 감축목표(1~5안) >



* 탈루: 석탄·석유·천연가스 등 화석연료의 연소과정이 아닌 채광·생산·공정·정제·운송·저장·유통 과정에서 빠져 새어나가는 온실가스를 의미

이경민기자 kmlee@greendaily.co.kr

저탄소사회비전포럼, 2050년까지 온실가스 최대 75% 감축방안 제시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