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학교 등 다중이용시설 미세먼지 2024년까지 17% 감축

정부, 학교 등 다중이용시설 미세먼지 2024년까지 17% 감축

정부가 유치원·학교·어린이집 등 다중이용시설의 미세먼지 농도를 2024년까지 17%가량 낮춘다. 아파트 등 공동주택의 폼알데하이드 권고기준도 낮추고 라돈 평균농도도 관리에 나서기로 했다.

환경부는 2024년까지 실내공기질 관리정책 추진방향을 제시한 '제4차 실내공기질 관리 기본계획'을 최근 수립했다고 밝혔다. 5년마다 수립하는 기본계획은 환경부, 국토교통부, 교육부, 보건복지부 등 관계부처가 합동으로 마련했다.

4차 기본계획은 다중이용시설, 대중교통차량, 공동주택 등 실내공기질 관리를 강화해 안심하고 머물수 있는 환경 조성을 위해 예산 3256억원을 집행할 계획이다.

먼저 유치원·학교, 어린이집 등 민감계층 이용시설의 공기정화설비 설치가 확대됨에 따라 유지·관리에 대한 점검을 강화한다. 다중이용시설의 미세먼지 대응을 위해 환기설비 설치의무를 확대하고, 필터 성능기준의 단계적 강화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또 '실내공기질 안심시설 인증제도(가칭)'를 도입, 실내공기질 관리 우수시설에 다양한 행정·재정적인 혜택을 제공해 시설 관리자의 자발적 공기질 개선 노력을 유도키로 했다.

지하철, 시외버스 등 대중교통차량 내 공기질 개선에도 나선다.

환기설비 등 시설 노후화로 공기질 관리가 어려운 버스터미널에 대한 지원방안을 검토하고, 시내버스에 대해 맞춤형 교육과 상담을 실시하는 등 대중교통 공기질 관리 사각지대를 해소할 계획이다. 전국 지하역사 승강장에 초미세먼지(PM2.5) 자동측정기를 설치. 그 결과를 실시간으로 공개하고, 공기질 측정망을 지하철·철도 차량에 시범 구축한다.

새로 제작된 대중교통차량은 폼알데하이드, 휘발성유기화합물 등 실내 오염물질 관리를 위해 측정방법과 차량 내 공기질 권고기준 적용방안을 2023년까지 마련키로 했다.

또 아파트 등 공동주택 신축시에는 고농도 라돈이 방출될 수 있는 건축자재에 대한 사전·선별 관리를 강화하고, 공동주택 입주자를 위한 맞춤형 라돈관리 안내서를 개발·보급한다.

하미나 환경부 환경보건정책관은 “다양한 실내공간별 특성을 고려하고 국민 생활과 밀접한 분야의 정책을 적극적으로 발굴하겠다”고 밝혔다.

< 참고 > 2024년 실내공기질 관리목표

* 지도·점검 시 측정된 평균농도로, '18년 농도현황 자료가 존재하는 PM10을 중심으로 관리목표를 설정함

이경민기자 kmlee@greendaily.co.kr

정부, 학교 등 다중이용시설 미세먼지 2024년까지 17% 감축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