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구, 지하철 7호선 청담역 지하 보행구간내 '미세먼지프로존' 설치

강남구, 지하철 7호선 청담역 지하 보행구간내 '미세먼지프로존' 설치

서울 지하철 7호선 청담역 지하 보행구간 650m에 실내 대기질과 온도·습도 관리시스템을 갖춘 전국 최초 '미세먼지프리존'이 조성된다.

서울시 강남구는 대기오염이 심한 날 주민들이 마음껏 숨쉬며 산책할 수 있는 지하정원, '미세먼지프리존 청담'을 설치하고 오는 29일 개장식을 갖는다고 27일 밝혔다.

외부공기를 유입을 차단하는 보행구간에는 숨·뜰·못·볕 등 자연을 주제로 한 바이오월(벽면식물)과 인공폭포, 인터렉티브 아트영상 등을 설치했다. 휴식공간인 '강아래 우숨마당'에는 달 조형물과 함께 기념사진을 찍을 수 있는 공간을 만들었다. 

보행구간 내 설치된 공기청정기 72대와 미디엄필터를 장착한 공조기 5대가 미세먼지 90% 이상을 제거해 깨끗한 대기질을 유지한다.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