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환경시설 공사 8727억원 투입…상반기 64% 발주

정부가 올해 환경시설 공사에 8727억원을 투입한다. 상반기에만 64%인 5562억원을 발주해 건설 경기 활성화에 힘을 쏟는다.

환경부 산하 한국환경공단은 8727억원 규모 환경시설공사 발주계획을 확정했다고 27일 밝혔다.

올해 시설공사 발주건수는 108건으로 지난해와 동일하다. 다만 발주 금액은 전년 8988억 원 대비 약 2.9%인 261억 원이 감소했다.

환경공단은 전체 환경시설공사 발주금액 가운데 약 64%인 5562억 원에 해당하는 74건을 올해 6월내에 조기 발주해 건설 경기 활성화에 힘을 보탤 예정이다.

108건 환경시설공사 가운데 2건은 일괄(턴키)입찰방식이다. 나머지 106건은 적격심사 등 일반입찰방식으로 진행할 계획이다. 일괄입찰은 △서산시 자원회수시설 설치사업 △양평군 지방상수도 현대화사업 등 2건으로 공사금액은 898억원이다.

전체 공사를 규모별로 살펴보면 발주금액 300억원 이상 공사가 6건, 100억원 이상 300억원 미만 공사는 25건, 100억원 미만 공사는 77건이다.

300억원 이상 시설공사 6건 가운데 최대 규모 공사는 853억원 규모 '하남시 하남 공공하수처리시설 증설사업'으로 오는 3월 발주 예정이다.

이외 시설공사 5건은 △서산시 자원회수시설 설치사업 △여수 국가산업단지 공공폐수처리시설(월내, 중흥) 증설사업 △인천시 굴포천 생태하천 복원사업 △창원시 성산자원회수시설 2호기 대보수공사 △파주시 장곡리 하수관로 정비사업 등이다.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유형별로 보면 하·폐수처리시설설치사업이 전체 시설공사 규모의 약 56%(4863억원), 환경에너지시설설치사업이 21%(1810억원), 수생태시설설치사업 12%(1083억원) 등이다.

환경공단은 올해부터 점검사항에 안전관리 개선을 위한 안전점검 항목을 추가해 발주단계부터 안전관리의 상시진단 및 예방체계를 확립할 방침이다

이경민기자 kmlee@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