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주환경청, 강원 미세먼지 계절관리제 시행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환경부 원주지방환경청이 고농도 미세먼지가 집중적으로 발생하는 겨울철(12∼3월)에 미세먼지 계절관리제를 시행한다.

계절관리제에는 드론과 이동 측정차량 등 첨단장비를 동원한 산업체 불법행위 감시와 소규모 사업장 방지시설 개선 및 기술지원, 공공 차량 2부제 등을 시행한다. 또 생활 속 미세먼지 감축을 위한 국민 참여와 행동 변화 유도를 위한 지역별 맘카페 운영자 릴레이 간담회, 시민단체 간담회 등을 포함하고 있다.

지난해 강원지역에는 총 25회의 미세먼지 예·경보가 발령되는 등 고농도 미세먼지로부터 안심할 수 없는 지역임이 확인됐다.

이중 동절기인 1∼3월 및 12월에 전체의 64%인 16회가 발령됐다. 특히 올해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5회 발령)도 모두 2∼3월에 집중돼 계절관리제의 필요성이 요구되고 있다.

이에 따라 원주지방환경청은 1월 구성한 미세먼지 저감 대응 전담관리반을 4개 반 21명으로 확대 운영하고, 시멘트공장과 화력발전소 등 미세먼지 다량 배출사업장에 대한 특별점검을 강화하기로 했다.

박연재 원주지방환경청장은 “계절관리제를 통해 강원도의 청정지역 이미지를 지키고자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며 “지역 주민들도 적정 난방온도 유지와 대중교통 이용 등에 적극적으로 동참해 달라”고 말했다.

문보경기자 okmun@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