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보, 장애인 고용기업에 수출안전망보험 제공키로

이인호 한국무역보험공사 사장(왼쪽)과 조종란 한국장애인고용공단 이사장은 26일 성남 장애인고용공단 본사에서 사회적가치 실현을 위한 상생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했다.
<이인호 한국무역보험공사 사장(왼쪽)과 조종란 한국장애인고용공단 이사장은 26일 성남 장애인고용공단 본사에서 사회적가치 실현을 위한 상생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했다.>

장애인 고용기업에 수출안전망보험과 무역보험 종합컨설팅이 제공돼 내수기업의 수출기업화와 수출기업의 수출경쟁력 강화가 기대된다.

한국무역보험공사(K-SURE)가 26일 한국장애인고용공단과 '사회적 가치 실현을 위한 상생협력 업무협약'을 맺었다. 단순 기부 형태 사회공헌 활동이 아닌 본업 간 협업이란 점에서 기대가 크다. 수출안전망보험은 공단이 보험계약자로서 보험료를 납부하고, 공단 추천 장애인 고용기업은 피보험자로서 무료로 수출대금 미회수위험을 담보 받는 중소기업 전용상품이다.

대부분의 장애인 고용기업이 내수 또는 수출초보기업으로서 수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점을 감안, 수출입실무·무역금융 등에 대한 교육을 포함한 컨설팅도 협약에 포함됐다.

양 기관은 정부의 신남방정책 핵심국가인 베트남, 인도네시아 등에 진출한 중소기업의 현지직원에게 무상 한글교육을 실시하는 등 '글로벌 사회공헌 활동'도 연내에 공동 시행할 계획이다.

이인호 무역보험공사 사장은 “이번 협약으로 장애인 고용 기업이 수출대금 미회수 위험 걱정 없이 수출활동에 전념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면서 “수출지원과 연계한 사회적가치 실현이 최대한 많은 분야에서 이루어질 수 있도록 유관기관과의 협업을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이경민기자 kmlee@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