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정우 포스코 회장, 철강 부산물로 만든 비료 홍보

최정우 포스코 회장. [사진= 포스코 제공]
<최정우 포스코 회장. [사진= 포스코 제공]>

최정우 포스코 회장이 철강 부산물로 만든 비료 홍보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30일 포스코에 따르면 최 회장은 전남 광양시 진월면에서 열린 규산질 슬래그(찌꺼기) 비료 뿌리기 봉사활동에 참석했다.

규산질 슬래그 비료는 용광로에서 쇳물을 뽑아내고 남은 슬래그를 건조, 분쇄해 만든다. 벼의 광합성을 촉진하는 가용성규산과 토양개량을 돕는 알칼리분이 각각 25~30%, 40~48% 함유돼 있다.

최 회장은 “철강 부산물인 슬래그가 맛 좋은 쌀을 만드는 친환경 비료로 새로 태어나 농가 소득 증대는 물론, 토질개량과 온실가스 감축에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농민과 중소 비료제조사가 상생할 수 있도록 관련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최 회장은 규산질 슬래그 비료를 국외서도 적극 홍보하고 있다. 지난 13일 멕시코 몬테레이에서 열린 세계철강협회 집행위원회에서 이를 소개, 큰 호응을 받았다.

포스코 관계자는 “'더불어 함께 발전하는 기업시민' 경영이념 아래 중소기업 제조품에 해당하는 규산질 비료산업 발전에 기여할 것”이라며 “농가에서 수요가 확산할 수 있도록 여러 지원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류태웅기자 bigheroryu@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