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국감, ASF 대응인력 부족...맷돼지 관리 강화

조명래 환경부 장관이 2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인사말했다. [자료:환경부]
<조명래 환경부 장관이 2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인사말했다. [자료:환경부]>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방역 관련 주요 감염 경로 중 하나인 야생멧돼지 전담 인력이 턱없이 부족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관련 업무를 수행할 '야생동물질병관리원'을 세워놓고도 운영에 나서지 못할 정도다.

2일 환경부 국정감사에서 김동철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의원은 야생동물의 질병 조사·관리를 담당하는 환경부 산하 국립환경과학원의 정규직 직원이 7명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비정규직 직원까지 합쳐도 15명에 그친다. 현재 농림식품부의 축산 검역인원이 500명 이상인 데 비해 턱없이 부족한 수준이다.

김 의원은 “지난 2015년부터 메르스 사태로 38명이 사망하고 조류 독감이 빈발하는 등 야생동물로부터 유래한 질병이 국민·가축의 건강을 위협하면 만들어진 '국립야생동물질병관리원'도 제기능을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관리원을 200억원 국비를 들여 작년 10월에 준공까지 완료했지만 아직도 행정안전부와 직제 협의가 진행이 안돼 1년째 방치되고 있다”라며 조속한 대책 마련을 주문했다.

김 의원은 “야생동물질병관리원이 올해 상반기에 출범했다면, 좀 더 체계적인 대비로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을 막을 수도 있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ASF 관련해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ASF 추가 확산을 막기 위해 약 30만 마리로 추정하는 야생멧돼지 관리를 대폭 강화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환경부는 ASF 발생 농가 주변 20㎞를 '멧돼지 관리지역'으로 정해 점검을 강화한다. ASF가 발생하지 않은 지역도 양돈 농가 주변의 멧돼지 사전포획을 강화하고, 접경 지역에 포획 틀을 추가 설치하기로 했다. ASF 원인 규명과 추가 확산 차단을 위해 하천수 검사를 지속하고, 돼지 급여 전면금지에 따른 남은 음식물(잔반) 처리도 강화한다.

함봉균기자 hbkone@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