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자원공사, 경북도 등 8개 시와 지방상수도 현대화사업 협약

한국수자원공사는 19일 경북도청에서 경북도, 경주시, 김천시, 문경시, 상주시, 안동시, 영주시, 영천시, 포항시와 함께 '지방상수도 현대화사업 일괄 협약'을 체결했다.

이철우 경북지사(앞줄 여섯번째부터), 이학수 한국수자원공사사장 등 업무협약 참가자들이 협약서를 들어보였다.
<이철우 경북지사(앞줄 여섯번째부터), 이학수 한국수자원공사사장 등 업무협약 참가자들이 협약서를 들어보였다.>

지방상수도는 지방자치단체가 관할 지역주민 또는 인근 지역에 물을 공급하기 위해 직접 운영 및 관리하는 수도다.

협약 내용은 △8개 시는 지방상수도 현대화사업을 수자원공사에 위탁하고 △수자원공사는 사업 수행 및 지방상수도 경영 개선을 위한 기술 등을 지원하며 △경북도는 사업을 총괄해 국고보조금 인센티브 확보를 지원하는 것이다.

협약에 따라 국비 포함 총 사업비 약 3300억원이 투입되는 이번 사업은 수자원공사가 위탁 시행해 향후 5년 동안 노후 수도관 교체, 누수 관리 등 수도관 정비와 물 공급 효율성을 높이는 블록시스템, 실시간 유량 감시체계 등을 구축할 계획이다.

수자원공사는 이번 협약으로 경북지역의 지방상수도 시설개선과 운영관리 역량 향상에 기여할 것으로 전망했다.

수자원공사에 따르면 2017년 상수도 통계 기준 경북지역 유수율 평균은 70%로 전국 평균 85%에 비해 다소 낮은 편으로 개선이 필요한 상황이다.

이학수 수자원공사 사장은 “지방상수도 현대화사업은 누수로 인한 경제적 손실을 방지하고 깨끗하고 안전한 수돗물을 국민에게 공급하기 위한 필수 사업”이라고 말했다.

함봉균기자 hbkone@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