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기후환경회의, 정부·지자체·산업계로부터 미세먼지 대책 의견 청취

대통령 직속 미세먼지 문제 해결을 위한 국가기후환경회의가 18~19일 정부, 지방자치단체, 산업계 협의체와 각각 회의를 연다.

국가기후환경회의, 정부·지방자치단체·산업계 협의체 회의. [자료:국가기후환경회의]
<국가기후환경회의, 정부·지방자치단체·산업계 협의체 회의. [자료:국가기후환경회의]>

회의는 국가기후환경회의가 이달 말 본회의에서 의결할 예정인 미세먼지 문제 해결을 위한 '제1차 국민정책제안'에 대해 각계 의견을 수렴하고 조율하고자 마련됐다.

정부 협의체 회의는 이날 오전 서울 국가기후환경회의 대회의실에서 열렸다. 지자체 협의체 회의는 이날 오후, 산업계 협의체 회의는 19일 오전 진행된다.

국가기후환경회의는 그간 국민정책참여단(501명)과 권역별 토론회, 두 차례의 대토론회 등을 거쳐 미세먼지 농도가 심해지는 4개월(12~3월) 간 전방위적 감축 정책을 펴 미세먼지 배출량을 20%(2만6000여톤) 줄이는 계절관리제를 골자로 한 대책을 마련한 바 있다. 미세먼지 고농도 기간인 11월~이듬해 3월 석탄화력발전소 14~22기의 가동을 중단하는 등 내용이 담겼다.

국가기후환경회의는 논의 결과를 1차 정책제안에 반영한 뒤 이달 말 본회의에서 심의·의결한다. 다음달 초 문재인 대통령에게 공식 제안할 예정이다.

반기문 국가기후환경회의 위원장은 “그간 국민들의 심도있는 숙의와 토론 과정을 거쳐 제시된 제안이니만큼 범국가적인 시각에서 실현 가능성을 찾고 해결방안과 대안을 제시할 수 있도록 함께 고민해 달라”고 말했다.

함봉균기자 hbkone@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