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콘티넨탈 자동차부품 납 함유기준 초과...환경부 조사 착수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환경부는 독일 자동차 부품업체 '콘티넨탈'에서 공급한 전자소자 등 자동차 부품이 납 함유기준을 초과해 해당 부품이 장착된 차종을 확인하는 등 조사에 착수했다고 17일 밝혔다.

엘마 데겐하르트 콘티넨탈 회장 (제공=콘티넨탈코리아)
<엘마 데겐하르트 콘티넨탈 회장 (제공=콘티넨탈코리아)>

콘티넨탈은 자동차 재활용을 촉진하고, 폐차 과정에서의 유해물질 환경 노출을 예방하기 위한 규정인 '전기·전자제품 및 자동차의 자원순환에 관한 법률'의 납 기준 초과 사실을 환경부에 인정했다. 우리나라와 유럽연합의 납 기준은 동일하며, 물리적 분리가 불가능한 단일물질 내에서 함유량이 0.1% 이상인 납을 초과한 부품을 공급해서는 안된다.

콘티넨탈은 다만 전자소자 등에 함유된 납은 밀폐된 상태로 자동차에 장착돼 신체접촉 가능성이 낮고, 기준치를 초과하는 납 함유량 자체가 극미량인 관계로 인체에 미치는 영향은 없다는 입장이다.

콘티넨탈은 자사의 납 기준을 초과한 부품이 국산차뿐만 아니라 수입차량에도 상당수 장착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환경부는 콘티넨탈 부품이 장착된 국산차와 수입차 조사에 착수했다.

환경부는 콘티넨탈의 납 기준 초과 부품에 대해 조사하고, 다른 자동차 부품에도 유사한 위반 건이 있는지 조사할 계획이다. 환경부는 10월까지 영향을 받은 세부 차종을 확인하고, 올해 말까지 콘티넨탈 부품에 대한 성분 분석을 실시할 방침이다.

환경부는 조사결과에 따라 콘티넨탈의 위반사항이 확인되는 대로 적법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자동차 내 부품의 유해물질 기준이 초과되는 경우, 위반 차종별로 최대 300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최종 과태료 부과 금액은 콘티넨탈과 자동차 제작사가 기준 초과를 인정한 위반 차종과 환경부 조사를 통해 추가로 확인된 차종을 합쳐 확정된다.

김효정 환경부 자원재활용과장은 “콘티넨탈은 납 기준 초과 부품의 인체영향이 없다는 입장이지만, 환경부는 이에 대해 국립환경과학원, 한국환경산업기술원 등 전문 연구기관을 통해 검증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함봉균 정책(세종) 기자 hbkone@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