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자원공사, 조지아 넨스크라서 사회공헌활동

한국수자원공사가 조지아 넨스크라 수력발전사업 지역주민 물이용 환경 개선과 의료 지원 봉사활동을 18일부터 26일까지 실시한다.

한국수자원공사 직원과 대학생 서포터즈, 강동경희대병원 의료진으로 구성된 글로벌 봉사단원들이 조지아 넨스크라 수력발전사업 지역에서 물 이용 환경 개선 등 다양한 봉사활동을 했다.
<한국수자원공사 직원과 대학생 서포터즈, 강동경희대병원 의료진으로 구성된 글로벌 봉사단원들이 조지아 넨스크라 수력발전사업 지역에서 물 이용 환경 개선 등 다양한 봉사활동을 했다.>

수자원공사 직원과 대학생 서포터즈, 강동경희대병원 의료진 등 36명이 넨스크라 수력발전사업 지역인 사메그렐로제모스바네티주의 마을 2곳에서 물 이용 환경 개선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수행한다.

봉사단은 마을 음용수 공급시설 설치, 보건소 위생환경 개선, 주민이용시설 개보수 등을 한다. 현지 학생들을 대상으로 한국 전통문화 체험, 미술 분야 교육 봉사와 함께 강동경희대학교병원과 협력해 의료봉사도 병행한다.

수자원공사는 조지아의 전력 자립화를 지원하기 위해 넨스크라강 유역에 약 60만명이 사용할 수 있는 시설용량 280㎿ 수력발전댐 건설을 추진하고 있다.

조지아는 러시아, 터키 등과 국경을 접하고 있다. 세계은행이 집계한 1인당 국민총소득(GNI)은 2018년 기준 4130달러이다.

함봉균 정책(세종) 기자 hbkone@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