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팩토리는 공장 보험, 돌발 사고 방지 효과

중소규모 스마트팩토리 솔루션 전문기업 에어릭스가 스마트팩토리를 구축하면 돌발 사고를 방지해 생산성을 높일 수 있다고 20일 밝혔다.

에어릭스 스마트팩토리 원격 모니터링과 빅데이터 분석 프로세스. [자료:에어릭스]
<에어릭스 스마트팩토리 원격 모니터링과 빅데이터 분석 프로세스. [자료:에어릭스]>

스마트팩토리 구축을 통해 공장 설비를 실시간으로 원격 모니터링하고, 여기에서 쌓인 빅데이터를 분석해 공장의 이상 상태를 작은 고장 단계부터 미리 감지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에어릭스는 사물인터넷(IoT) 회전체 모니터링, IoT 스팀트랩 모니터링 솔루션을 공급한다. 기존 회전체 관련 혹은 스팀트랩 설치 설비에 무선 센서를 부착해 설비의 상태와 정보를 실시간으로 원격 모니터링이 가능해 사소한 이슈에도 빠르게 대처한다. 빅데이터를 수집하고 구간별로 분석해 최상의 상태를 유지할 수 있도록 관리한다.

에어릭스는 IoT 회전체 모니터링 시스템을 도입해 생산성을 높인 사례를 들어 설명했다. P식품회사는 공장 설비 운영에 필요한 고정비가 감소하고 저진동 상태의 모니터링까지 실시간으로 확인해 공장 설비의 이상을 보다 쉽게 감지하는 효과를 봤다. 중소기업 '동림' 역시 동일한 솔루션을 적용해 고정비 감소, 관리 업무 효율화, 설비 수명 연장 등의 성과를 얻었다.

에어릭스 스마트팩토리 솔루션은 기존 설비에 센서를 부착하는 방식을 사용한다. 에어릭스는 냉난방기 에너지 절감 시스템, 기존 설비 원격 모니터링 시스템, 집진기 에너지 절감 시스템, 냉동창고 에너지 절감 시스템, 스팀트랩 상태 모니터링, 회전체 모니터링 시스템, 종합 상황 모니터링 시스템 등 다양한 스마트팩토리 맞춤형 월정액 시스템을 제공한다.

에어릭스 관계자는 “적은 비용 투자로 큰 사고를 방지할 수 있다는 점에서, 스마트팩토리는 공장 운영에 있어 마치 보험과 같은 솔루션”이라고 말했다.

함봉균 정책(세종) 기자 hbkone@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