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전년 대비 '시원'...강수량은 늘어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지난달 폭염일수는 3.3일로 전년 같은 기간의 15.5일 대비 12일이나 줄었다. 평균기온도 24.8도로 지난해 26.8도 비교해 상대적으로 낮았다.

기상청은 1일 7월 기상특성을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전국평균 폭염일수는 3.3일로 동해안과 일부 내륙지역에 발생했고 이는 평년보다 0.6일 적고 작년과 비교하면 12.2일이나 적은 수치라고 밝혔다.

기상청에 따르면 7월 초·후반은 기온이 평년보다 높았으나 중반에는 평년보다 낮은 날이 많아 평년과 비슷했다. 7월 8~18일에는 찬공기를 동반한 상층 기압골의 영향을 자주 받는 가운데 티베트고기압과 북태평양고기압이 우리나라 부근으로 확장하지 못했다. 또 장마전선과 소나기의 영향으로 비가 내리거나 구름 낀 날이 많아 중반 기온이 평년보다 낮았다. 전국 평균기온은 24.8도로 평년과 비슷했으나 작년과 비교하면 2도 가량 낮았다.

열대야일수는 4.6일로 평년보다 2.3일 많았지만 작년 7.8일 보다 3.2일 적었다.

기상청 관계자는 “7월 중반까지 상층 기압골의 영향으로 차고 건조한 공기가 자주 유입돼 열대야 발생이 적었지만 후반에 북태평양고기압의 영향을 받아 온난다습한 공기가 유입되면서 동해안지역을 중심으로 열대야가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7월 전국 강수량은 상층 기압골의 영향으로 소나기가 잦은 가운데 장마전선과 제5호 태풍 '다나스'의 영향을 받아 작년 172.3mm 대비 많은 217.2㎜를 기록했다. 이는 평년 240.4∼295.9㎜보단 적은 수치다.

7월에는 총 4개의 태풍이 발생했다. 이 중 '다나스'가 제주도 서쪽해상으로 북상, 진도 부근에서 열대저압부로 약화되면서 많은 양의 수증기가 유입돼 7월 19~21일 남부지방과 제주도를 중심으로 많은 비가 내렸다.

최호 정책기자 snoop@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