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 주도로 남극에 제2의 펭귄마을 생긴다

우리나라가 주도적으로 제안한 남극 펭귄 보호 마을이 두 번째로 생긴다.

우리나라 지정 제안 남극특별보호구역 개요. [자료:환경부]
<우리나라 지정 제안 남극특별보호구역 개요. [자료:환경부]>

환경부와 해양수산부, 극지연구소는 8일 10시(현지시간) 체코 프라하에서 열리는 '제42차 남극조약 협의당사국회의(ATCM)'에서 우리나라와 중국, 이탈리아가 공동으로 신규 남극특별보호구역 지정을 공식 제안한다고 밝혔다.

남극조약 협의당사국회의는 남극 지역의 평화적 이용을 목적으로 하는 남극조약에 가입한 54개국이 참여하는 연례회의다.

지난 2009년 열린 제32차 회의에서 세종기지로부터 약 2㎞ 떨어진 '나레브스키 포인트'(일명 펭귄마을)가 남극특별보호구역으로 지정 승인된 후 우리나라 주도 아래 두 번째로 지정을 추진하는 것이다.

남극특별보호구역은 남극의 환경적·과학적·미학적 가치를 보호하기 위해 협의당사국 전체의 동의를 받아 지정한다. 지금까지 16개국에서 총 72곳을 지정했다. 이번에 우리나라 등 3개국이 공동 제안한 신규 남극특별보호구역은 장보고기지 인접 지역으로, 인익스프레시블섬 주변 약 3.3㎢이다.

유승광 환경부 자연생태정책과장은 “관련국과 긴밀히 협조하며 준비해온 만큼 내년 회의에서 제2의 펭귄마을 지정이 최종 승인될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우리나라의 남극 환경보호 지평을 확대하고 향후 우리나라의 남극활동에 유리한 여건을 조성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함봉균 정책(세종) 기자 hbkone@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