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붉은 수돗물’, 먹는 물 기준 충족…탁도는 다소 높아

인천 ‘붉은 수돗물’, 먹는 물 기준 충족…탁도는 다소 높아

정부가 인천시 수돗물 정상화 작업과 관련 1차 수돗물 시료를 분석한 결과 '먹는 물' 수질기준에 적합한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일부 민원가정에서 탁도가 평균보다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환경부 수돗물 안심지원단은 인천시 수돗물 정상화작업 진행상황 및 수질검사 분석 결과를 24일 공개했다.

지난 22일 채수한 1차 수질검사는 공촌정수장 등 총 38개 지점에 대해 망간, 철, 탁도, 증발잔류물 등 총 13개 항목에 대한 분석 결과 먹는물 수질기준에 적합한 것으로 확인됐다. 다만, 탁도는 일부 지역에서 다소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망간은 급수계통과 지원단에서 직접 방문해 채수한 가정(7곳)에서는 검출되지 않았으며, 수용가 대표지점 중 심곡동 1개 지점(0.004mg/L)과 운남동 2개 지점(0.010, 0.014mg/L)에서만 검출됐다.

정부는 급수계통에 대한 청소효과가 단계별로 나타나고 있으나, 급수말단인 수용가에 도달하기까지 시일이 다소 소요되는 것으로 보인다며 불로동 등 여전히 수질문제가 제기되는 민원가정에 대해 실태조사 및 수질검사를 실시해 원인을 분석하고 조치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정진홍 기자 (jjh@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