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초·중순경 조류경보 예상…환경부 “녹조·적조 대응 총력”

6월 초·중순경 조류경보 예상…환경부 “녹조·적조 대응 총력”

올 여름 예년에 비해 기온이 높고 강한 일사량이 예상됨에 따라 이르면 내달 초순에서 중순경 본격적인 조류경보 발령이 예상된다. 이에 정부는 녹조로부터 안전한 수돗물 공급을 위해 분야별 대응에 나선다.

정부는 23일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제78차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여름철 녹조 및 고수온·적조 대책'을 심의‧확정했다.

이달 셋째 주 기준 금강수계 대청호, 보령호와 낙동강수계 안계호에서 녹조를 일으키는 남조류가 소량 출현 중이다. 이에 정부는 녹조발생 이전부터 오염물질이 하천으로 유입되지 않도록 선제적으로 조치하고 부득이 녹조가 발생할 시 녹조 제거 및 확산 방지를 위한 대응책을 마련했다.

환경부는 녹조를 유발하는 주요 원인인 영양염류를 집중적으로 차단해 사전 녹조발생 억제에 나선다. 녹조빈발수역의 인근 및 상류에 위치한 128개소 공공 하‧폐수처리장에 대해 4월부터 9월까지 오염물질(총인) 방류기준을 강화 운영한다.

이어 부득이 녹조가 발생할 경우 확산을 막기 위해 유관기관과 사전 합동훈련(4~5월)을 실시하고, 조류경보 발령시 관계기관과 함께 녹조대응상황반을 구성·운영한다. 녹조 감시지점도 기존 87개소에서 106개소로 확대하는 등 사전 대비태세도 갖춘 상태다.

먹는 물 안전 관리를 위해 정수장으로 유입될 수 있는 조류독소와 맛‧냄새물질을 제거하는 조치도 이뤄진다. 주로 수표면에 분포하는 특성이 있는 남조류(녹조) 발생에 대비해 녹조 발생시 취수탑 부근에 차단막을 설치·운영하고, 조류농도가 낮은 수심으로 취수구를 이동시켜(심층취수) 조류 유입을 최소화할 계획이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수량·수질을 연계한 종합적인 녹조 대응으로 물관리일원화에 이후 녹조 대응 성과를 국민들께서 체감할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정진홍 기자 (jjh@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