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발전 “당직화력본부서 무선 IoT 망 실증 완료”

동서발전 “당직화력본부서 무선 IoT 망 실증 완료”

한국동서발전은 당진화력본부에서 '자가무선망 및 에너지 하베스팅 기술을 이용한 발전설비 감시·진단 시스템 개발과제' 실증을 완료했다고 21일 밝혔다.

동서발전은 스마트발전소 구축 연구과제로 핵심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개발했다. 일반 상용 IoT망이 아닌 재난·안전 통신망(DMR)과 로라(LoRa) 중계장치를 융합한 통신망을 구축, 경제성·보안성 및 재난·사고에 대비한 업무 연속성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발전소는 국가기반시설로 보안이 취약한 일반 무선망 활용이 어려웠지만, 동서발전이 자가무선망을 활용한 IoT망을 구축하면서 기존 문제점을 일부 해결했다는 평가다.

동서발전은 진도·온도 등을 감지하는 무선 IoT센서를 통해 발전설비 감시범위를 확대, △효율적 설비운영 △점검시간 단축 △안전사고 예방 등에 기여할 것으로 내다봤다. 실증 완료 IoT망은 모든 사업소로 확대할 방침이다.

동서발전 관계자는 “블록체인을 이용한 IoT망 암호화 기술, IoT센서를 이용한 위험시설물 관리시스템 등을 개발 중”이라며 “4차산업 신기술을 활용한 기술혁신을 적극 추진해 신산업 육성 및 일자리 창출 등 사회적 가치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재필기자 jpchoi@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