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 저감 위한 ‘2019 대기질 개선 서울 국제포럼’ 개최

미세먼지 저감 위한 ‘2019 대기질 개선 서울 국제포럼’ 개최

22부터 23일까지 서울시청에서 아시아 지역의 미세먼지 해결을 위한 ‘2019 대기질 개선 서울 국제포럼’이 열린다. 해당 포럼에는 아시아 주요 도시들과 대기질 전문가 등이 참가한다.

올해로 9회 째를 맞는 이번 포럼은 중국, 일본, 몽골, 베트남, 싱가포르 등 총 6개 국 35개 도시(해외 5개국 21개 도시)가 참가해 역대 최대 규모로 열린다. 특히,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중국과의 협력이 점차 강조되고 있는 가운데 중국에서 역대 최다인 16개 도시가 참가한다. 이번 포럼에는 중국 3개 도시(헤이룽장성, 심양시, 윈난성)와 싱가포르가 처음으로 참석한다.

해당 포럼은 지난 2010년 처음 개최된 이래로 '동북아 대기질 개선 국제포럼'이라는 이름으로 매년 서울에서 열리고 있다. 시는 올해부터 '대기질 개선 서울 국제포럼'이라는 새로운 이름으로 개최한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이번 포럼에서는 베이징시의 특별요청에 따라 교통부문에 대한 서울시-베이징시 간 정책교류 간담회가 23일 오후에 별도로 개최된다. 2010년 포럼 출범 이후 이같이 특정 도시와 특정 정책에 대해 공유하는 자리는 처음이다.

서울시는 경유차 저공해사업과, 비도로이동오염원(건설기계)을, 베이징시는 경유차에 대한 관리정책과 상시 운행제한 및 비상시 운행제한 등을 중심으로 발표한다.

정진홍 기자 (jjh@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