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이노베이션, 중국에 ‘5799억 투입’ 신규 배터리 생산공장 설립

SK이노베이션, 중국에 ‘5799억 투입’ 신규 배터리 생산공장 설립

 
SK이노베이션은 14일 이사회를 열고 2022년 12월까지 5799억원을 투자해 중국에 신규 배터리 생산공장 건설을 위한 출자를 결의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8월 중국 창저우 공장 착공에 이은 두 번째 배터리 생산 공장이다.

이로써 지난해 3월 헝가리 코마롬에 첫 해외 생산기지 건설에 나선 이후 누적 투자 결정금액은 약 5조원에 달한다. 투자를 위한 현지법인 설립 등은 추후 진행될 예정이며, 신규 배터리 공장 부지와 규모 등 세부적인 투자 계획은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

SK이노베이션은 지난해 8월 중국 합작 파트너인 중국 베이징자동차, 베이징전공과 합작해 장쑤성 창저우시 내 최첨단 전기차 배터리 생산공장을 착공했다. 약 30만㎡(약 9만평) 부지에 7.5GWh 규모로 건설 중이며, 올해 하반기 완공해 내년 상반기 생산에 돌입한다.

또 지난해 3월 착공해 내년 상반기 가동하는 헝가리 1공장과 올해 2월 착공한 2공장, 지난 3월 기공식을 가진 미국 조지아주 공장이 모두 완공되는 2022년에는 약 40GWh의 생산 능력을 확보하게 된다.

SK이노베이션 관계자는 "급성장하는 전기차 배터리 산업에서 주도권을 갖기 위한 투자를 적기에 진행해야 한다는 판단"이라며 "2022년까지 60GWh의 생산 능력을 확보하기 위해 향후 신설 및 확장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진홍 기자 (jjh@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