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이노베이션, 친환경 소셜 벤처와 함께 사회문제 해결 나서

사진=SK이노베이션 제공
<사진=SK이노베이션 제공>

SK이노베이션이 친환경 소셜 벤처와 힘을 합쳐 사회문제 해결에 나선다.

SK이노베이션은 지난 8~10일 종로구 서린동 SK빌딩에서 친환경 소셜 벤처 비즈니스 모델을 공유하는 'DBL(Double Bottom Line)인사이트 위크'를 개최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세미나에는 △커피박(커피찌꺼기) 기능성 활성탄 소재를 개발한 '도시광부' △해조류를 활용해 생분해 플라스틱을 만들고 탄소배출권을 확보한 '마린이노베이션' △폐플라스틱을 리사이클링하는 '몽세누' 등 친환경 원료와 폐자원 등으로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는 소셜 벤처 3개 업체가 참여했다.

3일간 매일 1개 업체씩 참여해 CEO가 SK이노베이션 구성원들에게 사업 소개와 함께 사회문제 해결 방안에 대한 제시와 사업화 추진 방향 등에 대해 설명했다. 이번 세미나에는 매회 본사를 포함한 지방 및 해외사업장에서 근무하는 해당 기업 구성원 200여명이 참석하였다.

이번 세미나가 일회성을 넘어 협력자적 관계로 발전할 수 있는 좋은 기회였다. 세미나 강사로 참여한 마린이노베이션 대표는 해조류를 활용한 생분해 비닐봉지 제작에 있어 물성 형성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오랜 노하우를 가진 해당 기업 R&D(연구개발) 부서에 협력을 요청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해당 기업은 회사가 가진 노하우와 R&D 역량을 공유인프라로 활용할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

도시광부 대표 역시 안정적인 커피박 수급이 사업 성공의 열쇠라며 어려움을 토로했다. 이에 SK이노베이션 구성원들은 즉석에서 해결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다양한 아이디어를 모으기도 했다.

정진홍 기자 (jjh@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