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웰스토리, 친환경 캠페인 ‘웰그리너’ 첫 프로젝트 시작

삼성웰스토리, 친환경 캠페인 ‘웰그리너’ 첫 프로젝트 시작

삼성웰스토리는 친환경 캠페인 ‘웰그리너(Welgreener)’의 첫 프로젝트인 ‘잔반 줄이기’를 진행한다고 13일 밝혔다.

웰그리너는 사내식당에서 고객과 함께하는 친환경 활동으로, 그린라이프를 실천하는 사람들을 의미한다.

삼성웰스토리는 해당 캠페인의 1탄으로 사내식당의 잔반 줄이기를 선택했다. 고객이 평소 본인의 식사량에 맞게 밥과 국, 반찬 등 모든 음식의 양을 선택할 수 있게 준비해 불필요하게 버려지는 음식이 없도록 했다.

또 음식을 남기지 않고 식사를 마칠 때마다 스탬프를 찍어주고 해당 캠페인 굿즈를 제공하는 쿠폰 이벤트도 벌인다.

식사 공간에는 '그린 테이블 존'을 마련했다. 그린 테이블 존에 앉은 사람들 모두가 잔반 없이 식사를 마치면 커피 쿠폰 등을 제공하는 이벤트를 실시해 재미를 더했다.

앞서 시범 사업장을 대상으로 한 웰그리너 잔반 줄이기 프로젝트의 진행 결과 지난 한 달간 한 사람이 배출하는 잔반량이 평균 121g에서 94g으로, 22%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 국내에서 발생하는 음식물 쓰레기 중 10%가 집단급식소에서 발생한다. 이 중 절반만 줄여도 연간 45만톤의 온실가스를 감축해 소나무 9000만 그루를 심는 것과 같은 효과를 볼 수 있다.

삼성웰스토리는 해당 캠페인이 단발성 이벤트가 아닌 지속적인 활동을 펼쳐지는 친환경 캠페인 브랜드로 기억될 수 있도록 브랜드 로고와 컬러, 그래픽 모티브 등 브랜드 아이덴티티를 개발해 적용했다.

또한 친환경 소재인 타이벡으로 만들어진 에코백·텀블러·빨대 키트 등 일상의 친환경 활동을 돕는 다양한 종류의 웰그리너 굿즈 라인업도 선보인다.

정진홍 기자 (jjh@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